본문으로 바로가기
53128708 0292019061653128708 05 0506001 6.0.8-hotfix 29 OSEN 48388297

'이강인 PK선제골' 한국, 우크라이나에 1-3 역전패...U20 월드컵 준우승

글자크기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강필주 기자] 20세 이하(U-20) 한국 대표팀이 마지막 한 고비를 넘지 못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20 대표팀은 16일(한국시간) 새벽 1시 폴란드의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우크라이나와의 결승전에서 1-3으로 역전패 했다. 전반 5분만에 이강인의 페널티킥 선제골이 나왔지만 전반 34분과 후반 8분, 후반 44분 잇따라 골을 내주면서 승기를 넘기고 말았다.

이로써 한국은 남자축구 역사를 통틀어 FIFA 주관 메이저 대회에서 사상 첫 결승전에 오르는데 만족해야 했다. 또 카타르(1981년)와 일본(1999년)에 세 번째로 대회 준우승을 차지한 아시아 국가가 됐다.

정정용호는 3-5-2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에콰도르와의 준결승과 마찬가지로 오세훈과 이강인이 선봉에 섰다. 중원에는 조영욱과 김세윤이 공격형 미드필더로 나섰고 이재익, 김현우, 이지솔이 3백, 최준과 황태현이 윙백으로 출전한다. 수비형 미드필더는 정호진 대신 김정민이 투입돼 공수를 조율한다. 골키퍼 장갑은 변함없이 이광연이 꼈다.

한국은 전반 5분만에 선제골을 기록, 기선 제압에 나섰다. 전반 2분 오른쪽 페널티 지역을 통과하던 김세윤이 베스코로바이니의 발에 걸려 넘어지자 주심이 비디오판독(VAR) 후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키커로 나선 이강인은 차분하게 왼발로 득점을 성공시켰다.

하지만 한국은 전반 34분 우크라이나에게 동점골을 내줬다. 프리킥 상황에서 불리차가 찬 공을 오세훈이 머리로 걷어내 위기를 넘기나 했다. 하지만 혼전 중 전방에 있던 블라디슬라프 수프리아하에게 공이 전달됐고 결국 실점으로 연결되고 말았다.

전반을 1-1로 마친 경기는 후반 들어 더욱 불꽃이 튀었다. 한국은 후반 시작부터 김세윤 대신 엄원상을 투입해 기동력과 공격력을 강화했다. 측면을 활용해 우크라이나 수비진을 뚫는데 집중했다.

하지만 오히려 후반 7분 역전골을 허용했다. 우크라이나의 역습 상황에서 우리가 걷어내려한 공이 전방에 있던 수프리아하에게 전달됐고 이광연과 일대일 기회를 내주면서 실점했다.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은 후반 25분 코너킥 상황에서 골과 다름 없는 상황을 맞았다. 이강인의 코너킥이 정확하게 이재익의 머리에 맞았다. 공은 루닌 골키퍼 손을 맞고 골대를 맞았지만 골로 연결되지 않았다.

한국은 조영욱 대신 전세진, 최준 대신 이규혁을 투입해 변화를 꾀했다. 하지만 좀처럼 동점골은 나오지 않았다. 후반 40분 이강인이 왼쪽에서 올린 공을 오세훈이 머리에 맞췄지만 골키퍼 손에 걸렸다. 전체적으로 지친 모습을 보인 한국은 후반 44분 치타이슈빌리에게 추가골을 내줘 승리를 내주고 말았다. /letmeout@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