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26687 0432019061553126687 02 0201001 6.0.8-hotfix 43 SBS 53152536

잇단 마약 스캔들에 흔들리는 YG…"양현석도 수사 대상"

글자크기

<앵커>

연예기획사 YG를 둘러싼 논란은 계속 커지는 분위기입니다. 양현석 대표가 물러나면서도 억울하다고 했는데 소속 연예인들이 마약을 했다는 의혹을 정말 몰랐나 혹은 숨겼나, 경찰 수사를 결국은 받게 될 전망입니다.

정성진 기자입니다.

<기자>

빅뱅의 지드래곤, 탑, 2NE1의 박봄, 대표 프로듀서 쿠시까지, 그동안 YG 소속 연예인들의 마약 논란은 끊이지 않았습니다.

[최승현/YG 빅뱅 '탑' : 어떠한 처벌이라도 달게 받겠습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그때마다 양현석 YG 전 대표는 소속 연예인들의 개인적 일탈이라며 책임을 회피하고 선을 그었습니다.

하지만 최근 비아이 마약 의혹을 폭로한 한 모 씨는 과거 경찰 수사 당시 양 전 대표가 자신의 진술 번복을 강요하고 경찰과 유착해 수사를 무마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게다가 양 전 대표가 소속 연예인들의 마약 검사를 주기적으로 실시하고 체내의 마약 성분을 제거했다는 의혹도 제기했습니다.

[방정현/변호사 (한 씨 공익신고 대리인) : (양현석 前 대표는) 만약에 우리 소속 연예인들이 (경찰에서) 마약 검사를 한다 한들 나올 리가 없다. 왜냐면 우리는 주기적으로 정기적으로 마약 검사기로 검사를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한 씨의 주장대로라면 양 씨의 행위가 협박죄에 해당할 수 있다고 봤습니다.

소속 연예인의 마약 혐의를 알고 마약 성분을 제거했다면 범인 은닉 혐의도 적용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찰과의 유착 여부도 수사 대상입니다.

경찰은 한 씨가 경찰에 출석해 양 전 대표의 의혹에 대해 털어놓는다면, 양 전 대표를 불러 수사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영상편집 : 박기덕)

▶[하이라이트 영상] 2019 FIFA U-20 월드컵
▶[인-잇] 사람과 생각을 잇다
▶네이버 메인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