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26621 0722019061553126621 02 0201001 6.0.14-RELEASE 72 JTBC 0 popular

자식 그리워한 '전남편'…아기 때 옷·장난감까지 보관

글자크기


[앵커]

전 남편 살인사건의 피해자는 이혼한 뒤에도 어린 아들의 옷과 장난감을 버리지 못했다고 합니다. 유족들은 고인의 시신이라도 찾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습니다.

최충일 기자입니다.

[기자]

[피해자 동생 : 옷도 (아들이) 아기 때 거예요. 아기를 못 봐서 너무 그리워했거든요. 아기 냄새라도 맡고 싶다고 하나도 버리지 못했어요.]

고유정이 살해한 전 남편 강모 씨의 동생은 오늘(15일)도 형의 사진 앞에 흰 죽을 놓고 향을 피웠습니다.

대학원에서 박사과정을 밟던 강씨는 짬짬이 아르바이트를 해서 모은 돈을 모두 아들 양육비로 보냈습니다.

고유정이 아이를 제주의 친정에 맡겨두고 있다는 사실은 까맣게 몰랐습니다.

[피해자 동생 : (고유정 친정은) 부유한 집안이에요.]

정작 강씨 본인은 좋은 옷 1벌 사입지 못했다고 합니다.

강씨 유족들은 시신이라도 찾기를 애타게 바라고 있습니다.

[피해자 동생 : 제가 할 수 있는 마지막 일은 이제 형님 명예를 지키는 것과 형님 시신을 좀 수습하고 싶어요.]

한편 고유정의 잔혹한 범죄 행각이 속속 드러나면서 괴담 수준의 유언비어가 떠돌고 있습니다.

고유정 전 남자친구의 행방불명설이나 현 남편 H씨의 전 부인 죽음에 고유정이 관련됐다는 것 등입니다.

하지만 제주 경찰은 고유정과 과거 인연이 있거나 도내 실종자 목록 전체를 확인한 결과 관련성이 없다고 확인했습니다.

H씨도 전 부인의 죽음과 고유정은 전혀 관련이 없다며 고인의 명예를 지켜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최충일, 문석빈, 김범준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