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26058 0012019061553126058 04 0405001 6.0.8-hotfix 1 경향신문 0

파리 노트르담 성당, 화재 2달 만에 첫 미사 열린다

글자크기


경향신문

15일(현지시간) 화재 두 달 만에 첫 미사가 열리게 된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의 한 달 전 모습.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4월15일 화재가 났던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15일 오후 6시(현지시간) 화재 이후 첫 미사가 열린다.

AFP통신은 이날 미사는 노트르담 대성당의 동쪽 성가대석 뒤쪽의 성모 마리아 예배실에서 열린다고 밝혔다. 미셸 오프티 파리 대주교가 집전하는 이번 미사에는 안전 상의 이유로 성직자와 일반 신도, 기자 등을 포함해 30명 정도만 참석한다.

대신 이번 미사는 프랑스 전역의 가톨릭신도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TV 채널을 통해 생중계될 예정이다. 혹시나 모를 안전사고를 우려해 일반 예배자들은 안전모를 쓸 예정이다. 이번 미사는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매년 6월16일 열리는 제단 헌당 기념식에 맞춰 열린다.

앞서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은 4월15일 저녁 발생한 화재로 18세기에 복원한 첨탑이 무너지고 12세기에 세워진 지붕의 목조 구조물이 대부분 붕괴하는 피해를 입었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노트르담 대성당을 5년 내에 재건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노트르담 대성당 복원을 위해 모금 서약된 기부금은 8억5000만 유로(약 1조1350억원)이나 실제 모금된 금액은 800만 유로(약 106억원)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트르담 교구 측은 대성당 앞 광장을 다시 대중에게 개방하는 방안과 관련해 당국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 당국이 승인하면 교구 측은 광장에서 저녁 기도회를 열 계획이다. 또 재건 공사 기간 신도들을 위한 임시 성당을 설치하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다.

임소정 기자 sowhat@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