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23554 0202019061553123554 06 0601001 6.0.14-RELEASE 20 스타투데이 0 related

[인터뷰] ‘와이키키2’ 문가영 “국민 첫사랑? 원톱 액션 찍어보고 싶어요”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문가영은 ‘으라차차 와이키키2’에서 첫사랑 ‘한수연’ 역을 맡아 귀여우면서도 사랑스런 매력을 발산했다. 제공ㅣ키이스트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배우 문가영(23)에게 ‘으라차차 와이키키’ 시즌2는 꿈같은 드라마였다. 처음 제안을 받고 “가슴이 두근두근 했다”고 한다. “'와이키키'라는 장르라고 하지 않나. 방송도 유쾌했지만 작업 과정은 더 즐겁고 신났다”는 그는 “아무 생각 없이 치맥하면서 볼 수 있는 드라마라 나도 열혈 시청자였다”고 돌아봤다.

문가영은 최근 종영한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2’(연출 이창민, 극본 김기호 송지은 송미소 서동범)에서 차우식(김선호 분), 이준기(이이경), 국기봉(신현수) 3인방의 첫사랑 ‘한수연’ 역을 맡아 사랑스런 매력을 발산했다. 사회 초년생들이라면 누구나 한 번쯤 공감했을 법한 에피소드로 마음을 움직였고, 그간의 새침데기 이미지를 훌훌 벗고 허당기 넘치는 코믹 연기도 선보였다.

“내가 ‘잘 녹아들 수 있을까?’ 걱정도 됐지만, 도전이라는 것에 큰 의미를 두고 싶었어요. ‘첫사랑’이라는 설정이 처음엔 부담 되기도 했는데, 시즌1을 너무 재밌게 봐서 작품에 합류하게 된 것만으로도 감사했죠. 무엇보다 이런 연기를 할 기회가 없었는데,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거라는 기대감이 컸고요.”

스타투데이

문가영의 음치 코믹 연기는 ‘레전드’ 서민정을 위협할 정도로 인상적이었다. 제공ㅣ키이스트


‘와이키키’는 배우들의 앙상블이 중요했던 드라마였다. 대본 리딩은 물론, 촬영 전 리허설을 수십 번씩 하면서 한 장면 한 장면 만들어갔다. 6명의 배우들의 템포와 속도, 호흡을 맞춰가며 첫 주연작을 멋지게 장식한 것.

“파혼이란 감정선도 가져야 하고 드라마적 서사도 있다 보니 신경이 많이 쓰였어요. 다른 캐릭터에 비해 ‘한수연’은 많이 자유롭지 못한 캐릭터잖아요. 첫사랑에 대한 이미지도 지켜야 하고, 드라마적 요소도 강하도 보니 마음대로 벗어날 수 있는 캐릭터가 아니니까요. 큰 변화를 못 보여드린 것에 대한 아쉬움은 남지만, 그래도 사람들이 생각하는 첫사랑의 이미지를 깰 수 있었던 역할이 아니었나 싶어요.(웃음)”

문가영의 코믹 연기는 신선했다. 회를 거듭할수록 물이 올랐다는 반응도 나왔다. 마취불곰녀, 화병 유발 보컬 트레이닝, 침 튀기는 발음 교정 수업 등 굵직한 에피소드로 웃음을 줬다. 특히 음치 연기는 ‘레전드’ 서민정을 위협할 정도로 인상적이었다. 문가영은 이 장면을 위해 유튜브 영상을 뒤지면서 골몰했다. 서민정의 영상은 물론, ‘너의 목소리가 보여’ 같은 프로그램을 모니터링하며 연구한 결과였다고 한다.

“망가지는 역할은 처음이었지만, 거부감이나 부담은 없었어요. 코믹 연기라는 게 욕심내면 낼수록 망가지는 것 같더라고요. 대본에 있는 포인트만을 살리는 게 작품 전체를 살리는 것일 수도 있겠다 싶었죠. 나름대로 코믹 연기에 대해 터득한 점이랄까요. 의외로 40대나 할머니들이 좋아한다는 얘기에 보람도 찾고 힘이 나기도 했어요.”

함께 연기한 이이경도 문가영의 코믹 연기를 인정했을 정도다. 이이경은 촬영장에서 다섯 명의 배우들에게 길잡이 역할을 하던 든든한 존재였다. 러브라인을 형성했던 김선호에 대해서는 “맏형이자 오빠였고 난 막내였다”며 “의지도 많이 했고 배려를 잘 해주는 오빠여서 편하게 연기했다”고 전했다.

문가영은 “여러 배우들의 도움이 있었기에 수월하게 그 색을 입을 수 있었다. 소희 언니는 가장 멘탈이 강한 것 같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연습벌레였다”면서 ”배우들마다 작품을 접근하는 방식이 다르다 보니 내 에피소드는 내가 책임져야만 했다. 담당배우가 그걸 하지 못하면 20~30분을 버리는 것과 마찬가지였다”고 설명했다.

문가영은 2006년 영화 ‘스승의 은혜’에서 아역 연기자로 출발한 13년 경력의 배우다. 인생의 절반을 ‘연기’와 함께 보냈다. “19살 때만 해도 20살 성인 연기자가 되면 엄청난 변화가 있을 줄 알았다”는 그는 “그런데 스무 살이 되어도 바뀌는 게 없더라”며 씽긋 웃었다.

스타투데이

실제의 문가영은 여린 외모와 달리 외유내강형이다. 그 스스로도 자신의 최대 장점을 ‘내공’이라 꼽았다. 제공ㅣ키이스트


한때는 앳된 얼굴 때문에 “빨리 어른이 되고 싶기도 했지만” 이제는 조급해하지도, 욕심내지도 않는다. 끊임없이 공부하고 도전하면서 "틀에 박힌 배우가 되지 않기 위해" 오늘도 고민한다.

“내가 잘 할 수 있는 것보다 도전하는 배역을 했죠. 그런데 주변에 조언을 구하니까 지금 시점에는 ‘네가 잘 하는 걸 하는 게 좋겠다’고 하더라고요. 그래서 잘 하는 걸 찾으려고 하는데 뭘 잘하는지, 뭘 자신 있게 보여줄 수 있는지 몰라서 흔들리는 시점인 것 같아요.”

실제의 문가영은 여린 외모와 달리 외유내강형이다. 그 스스로도 자신의 최대 장점을 '내공'이라 꼽았다. 때론 멘토처럼 생각하는 선배 배우 김서형과 김남길을 찾는다.

“닮고 싶고 정말 애정하는 선배들이 생겼는데 김서형 선배님과 김남길 선배남이세요. 두 선배 다 어떠한 멘토보다 큰 힘이 되어주시죠. 제 작품을 보고 진지하게 피드백도 해주시고, 짧게라도 툭 던지는 한마디가 저에겐 엄청난 에너지와 위로가 됩니다."

액션에 대한 로망도 있다. 세상 물정 모르고 ‘온실 속의 화초’ 같은 ‘한수연’과는 사뭇 다르다.

“원톱으로 액션을 찍어보고 싶어요. 운동을 좋아하고 몸쓰는 걸 좋아하거든요. 암벽도 배우고 클라이밍도 했고 발레도 하고 필라테스도 배웠죠. 모든 일을 호기심 있게 찾아보는 편이에요.”

문가영은 “아직은 누군가의 배역 속에 감춰져 나오는 게 좋은 것 같다”며 “오래오래 하는 배우가 되고 싶다. 지치지 않고 배역 하나에 이름이 붙여진다는 게 감사하다. 더 많은 도전을 하고 싶다”고 해사하게 웃었다.

happy@mk.co.kr

.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