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23167 0352019061553123167 02 0201001 6.0.8-hotfix 35 한겨레 0

[영상] 홍콩 시위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이 울려 퍼졌다

글자크기
“이 노래를 알고 싶다면 구글에서 ‘광주의 노래’로 검색해 보라”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범죄인 인도 조례’ 제정에 반대하는 홍콩 시민들의 ‘100만 행진’ 현장에 ‘임을 위한 행진곡’이 울려 퍼졌다.

‘홍콩덕후 JP’s Edit’가 14일 유튜브에 올린 영상을 보면, 이날 홍콩에서 열린 ‘범죄인 인도 조례’ 반대 집회에서 한 참가자가 무대 위에 올라 “이 노래의 내용에 대해 알고 싶다면 구글에서 ‘광주의 노래’로 검색해 보시기 바란다”며 “만약 여러분이 한국 영화 세 편 <변호인>, <택시 드라이버>, <1987>을 보셨다면 제가 지금 무슨 말을 하는지 잘 아실 것이다. 광주민주화운동을 대표하는 노래가 바로 ‘임을 위한 행진곡’”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2017년 박근혜를 끌어내리기 위해 100만명이 광화문 광장에 모여서 부른 노래”라며 “좋은 노래는 오래 전해져 사라지지 않는다고 말할 수 있겠다”고 덧붙였다.





이 참가자는 이렇게 시위대를 향해 ‘임을 위한 행진곡’을 소개한 뒤 ‘임을 위한 행진곡’을 광둥어로 번역해 ‘우산 행진곡’이라고 이름 붙인 노래를 부른다. 이후 이 참가자는 다시 한국어로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불렀다. 시위대는 노래를 흥얼거리며 휴대전화 플래시를 켜고 흔들며 호응을 보냈다.

홍콩의 시위대가 제정에 반대하는 ‘범죄인 인도 조례’는 중국을 포함해 대만, 마카오 등 조약을 체결하지 않은 국가에도 범죄인을 인도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홍콩 야당과 시민단체는 중국 정부가 반체제, 반중 인사나 인권운동가를 중국 본토로 소환하는 데 이 법을 악용할 수 있다며 반대하고 있다. 지난 9일에는 홍콩 시민 약 103만명(주최 쪽 추산)이 모여 홍콩이 1997년 영국에서 중국으로 반환된 이후 최대 규모의 시위를 벌였다.

앞서 한국 누리꾼들은 홍콩 시위대를 보고 광주를 떠올리기도 했다. 트위터 아이디 @maedu*****는 “1980년 5월, 나는 막내 외삼촌을 잃었다. 그리고 2019년, 치매가 오신 할머니는 아직도 막내 외삼촌을 찾으신다. 막내 외삼촌은 단지, 광주의 봄을 바랐을 뿐이었다”며 “삼촌이 흘린 피로 광주에 봄이왔다. 비로소 봄이었다. 홍콩에도 봄이 오기를”이라고 했다. @haren****는 “지금 홍콩의 모습은 우리가 교과서에서 많이 봤던 5월의 광주 같다”고 했다.

‘임을 위한 행진곡’이 아시아권 투쟁 현장에서 불린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중국에서도 이미 노동자들이 쟁의를 하면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불렀고, 태국과 말레이시아, 대만 등 동남아 곳곳의 민주화 운동에서도 불리면서 점점 아시아권에서 민주 항쟁을 상징하는 노래로 여겨지고 있다.



▶관련 기사 : 홍콩 100만명 시위 뒤엔 “한번도 존중받지 못했다”는 절망감

이재훈 기자 nang@hani.co.kr

[▶네이버 메인에서 한겨레 받아보기]
[▶한겨레 정기구독] [▶한겨레 LIVE 시작합니다 ]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