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 이슈 검색어 순위
53116868 0122019061453116868 00 0002001 6.0.18-RELEASE 12 전자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560504445000 1560583091000

YG 양현석·양민석 "직위 사임 결정…YG안정화 원해" (공식)

글자크기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기자] 양현석 총괄 프로듀서·양민석 대표 등 YG 대표들이 아이콘(iKON) 비아이 의혹을 둘러싸고 직위를 내려놓는다.

14일 YG엔터테인먼트 측은 양현석 총괄 프로듀서와 양민석 대표이사의 사임을 주 내용으로 하는 공식입장을 잇따라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이들 2인은 승리 버닝썬 의혹을 시작으로 최근 아이콘(iKON) 비아이를 둘러싼 의혹까지 이르는 가운데 숙고끝에 사임키로 결정한 것으로 전해진다.

전자신문

사진=YG엔터테인먼트 공식 홈페이지 발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공익제보를 통해 불거진 비아이 마약투약 의혹 은폐시도 등의 정황 속에서 가수·배우·예능인 등 소속 아티스트들에 대한 피해가 두드러질 것을 염려, 자신들의 결백과 함께 진실규명을 비롯한 YG내부의 변화를 기원하는 바를 담고 있다.

양현석 총괄 프로듀서와 양민석 대표 등 YG임원들의 연이은 사임발표는 청와대 국민청원부터 소위 YG불매운동까지 다양하게 나타나는 대중반발에 대한 답변이자 내부개선을 위한 행보로 보인다.

해당 건과는 별도로 YG 내부를 향한 수사당국의 조사는 진행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이들의 사임으로 대중의 감정이 완화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양민석 YG엔터 대표이사는 사내 뉴스레터를 통해 "진실은 반드시 밝혀질 것이라는 믿음에 온갖 억측들을 묵묵히 견디며 음악활동과 경영에 몰입해왔다"며 "관련없는 소속 연예인에까지 피해가 미치는 바와 함께 양현석 총괄님의 사임결정이 오해없이 전달되기 위해 YG 대표이사직을 사임하기로 결심했다"라고 말했다.

양현석 YG엔터 총괄 프로듀서는 입장전문을 통해 "입에 담기도 수치스럽고 치욕적인 말들이 무분별하게 사실처럼 이야기되는 상황을 참아왔지만 더이상은 힘들 것 같다. 소속 연예인과 팬들에게 피해가 가는 상황은 없어야한다고 생각하고 모든 직책과 업무를 내려놓으려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하루빨리 YG가 안정화되기를 바라며, 언론보도와 구설의 사실관계는 향후 조사과정으로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 믿는다"라고 덧붙였다.

(양현석 YG 총괄 프로듀서 입장전문)

양현석입니다.

YG와 소속 연예인들을 사랑해 주시는 팬 여러분께 너무나 미안합니다.

쏟아지는 비난에도 묵묵히 일을 하고 있는 우리 임직원 여러분들에게도 진심으로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저는 입에 담기도 수치스럽고 치욕적인 말들이 무분별하게 사실처럼 이야기되는 지금 상황에 대해 인내심을 갖고 참아왔습니다. 하지만 더 이상은 힘들 것 같습니다.

더 이상 YG와 소속 연예인들, 그리고 팬들에게 저로 인해 피해가 가는 상황은 절대 없어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저는 지난 23년간 제 인생의 절반을 온통 YG를 키우는데 모든 것을 바쳐왔습니다.

최고의 음악과 최고의 아티스트들을 지원하는 일이 저에게 가장 큰 행복이었고 제가 팬들과 사회에 드릴 수 있는 유일한 능력이라 생각해 왔습니다.

하지만 저는 오늘부로 YG의 모든 직책과 모든 업무를 내려놓으려 합니다.

제가 사랑하는 YG 소속 연예인들과 그들을 사랑해주신 모든 팬분들에게 더 이상 저로 인해 피해가 가는 상황은 없기를 진심으로 바랍니다.

현재 YG에는 저보다 능력 있고 감각 있는 많은 전문가들이 함께 하고 있습니다. 제가 물러나는 것이 그들이 능력을 더 발휘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하루빨리 YG가 안정화될 수 있는 것이 제가 진심으로 바라는 희망사항입니다.

마지막으로 현재의 언론보도와 구설의 사실관계는 향후 조사 과정을 통해 모든 진실이 반드시 밝혀질 것이라고 믿습니다. 감사합니다.

(양민석 YG 대표이사 뉴스레터 전문)

YG Family 여러분.

최근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그간 힘을 내주신 구성원 여러분들께 죄송한 마음과 더불어 감사의 마음 전합니다.

연초부터 지속적이고 자극적인 이슈들로 인해 여러분이 느꼈을 걱정과 불안에 몸둘 바를 모르겠습니다.

양현석 총괄님과 저는 진실은 반드시 밝혀질 것이라는 믿음에 그동안의 온갖 억측들을 묵묵히 견디며 회사를 위해 음악 활동과 경영에 몰입하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제는 최근의 이슈들과 관련없는 소속 연예인들까지 지속적으로 힘들게 하는 여러 상황들을 보면서 더이상 인내하고 견디는 것만으로는 극복하기 어렵다는 생각에 이르게 되었습니다.

현재의 어려움을 해결하고 성장의 새로운 돌파구를 마련하기 위해서는 큰 변화가 필요합니다. 또한 양현석 총괄님께서 모든 직책을 내려놓겠다라고 한 결정이 오해없이 전달되기 위해서는 저의 입장 정리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이런 상황에서 숙고 후에 오랫동안 유지해왔던 YG엔터테인먼트 대표이사직을 사임하기로 결심했습니다.

얼마전 창립 23주년 기념식에서 저는 여러분들 앞에서 현재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우리 스스로가 먼저 변화해야 한다고 말씀드린 바 있습니다. 저의 결정이 YG가 크고 새로운 긍정적인 변화의 시작이 되길 간절히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