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10714 0122019061453110714 00 0002001 6.0.12-HOTFIX 12 전자신문 0

위너 이승훈, 농담인 척 소속사 뼈때렸나

글자크기
전자신문

사진=MBC '라디오스타' 캡처


위너 이승훈마저 한서희 논란에 휘말리면서 그의 발언이 다시금 재조명되고 있다.

이번 한서희 사건이 터지기 전까지만 해도 위너 이승훈의 발언은 소속사를 은연중에 저격한 유쾌한 농담으로 치부됐다.

YG엔터테인먼트가 불미스러운 상황에 휘말린 것을 직접적으로 언급하는 이승훈의 태도에 시청자들의 반응도 나쁘지 않았다.

지난해 그는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PD수첩’의 전준영PD에게 “제가 PD수첩 이슈들을 검색을 해보고 나왔다. 혹시 YG에 대해서도 준비하고 있는 것이 있으시냐”라는 돌발 발언으로 현장을 초토화 시키기도 했다.

최근 다시 해당 프로그램에 출연했을 때도 같은 소속사 은지원을 칭찬하면서 “위너를 제일 잘 챙기는 선배다. 회사에 지금 선배님이 몇 분 안 남아 계신다”고 거침없는 멘트를 날렸다.

시청자 입장에서는 가식없어 보였던 그가, 아이콘 비아이 사건을 알고 있었던 것이 드러나면서 한순간에 이미지가 실추되고 있다.

디스패치의 보도에 따르면 이승훈은 비아이와 한서희 사이에 오간 모종의 거래를 이미 알고 있었다. 이후 직접 비밀 메시지를 보내 연락을 취할 정도로 대범한 행동을 보였고, 양현석 대표와 한서희의 중간다리 역을 도맡았다.

때문에 YG엔터테인먼트를 향한 대중들의 분노가 들끓는 만큼 위너를 향한 의구심도 증폭될 것으로 보인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민희 기자 (mhee@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