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02589 0112019061453102589 01 0101001 6.0.17-RELEASE 11 머니투데이 0 popular

박지원 "DJ·이희호, 가시면서도 남북관계 개선 끈 만들어"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평화 기자] [the300]이희호 여사 추모식 앞두고 페이스북에 글 올려

머니투데이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이 11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이희호 여사의 빈소로 들어가고 있다.[정병혁 기자]2019.06.11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고 김대중 전 대통령과 부인 이희호 여사에 대해 "두 분은 가시면서도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끈을 만들어 주셨다"고 14일 밝혔다. 10일 별세한 이 여사는 이날 김 전 대통령의 묘역에 합장된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우리의 몫이 크다. 그것을 감당할 수 있는 지혜와 능력을 하늘나라에서도 주시리라 믿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지난해 별세한 아내와 함께 김 전 대통령 내외를 수행했던 추억을 회상했다. 그는 "그냥 걸었다. 두 분은 나란히 잠드신다. 두 분으로부터 너무나 지나친, 지극한 사랑을 받았다. 갖은 소리에도 저를 믿어 주셨다"며 "저희 부부도 두 분을 끝까지 잘 모시는 것이 하늘이 주신 소명이라고 했었다"고 말했다.

또 "두 분은 가시지 않고 역사 속에, 제 가슴 속에 영원히 살아계신다"고 했다. 이어 "오늘 사회장을 탈없이 치르고 안장하시도록 기도드린다. 마찰이 나지 않도록 협력하자고 했다"며 "두분이 잠든 현충원에 늘 햇볕이 가득하기를 기도드리겠다. 제 능력을 탓 하지만 마음과 노력을 탓하고는 싶지 않다"고 말했다.

김평화 기자 peace@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