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02567 0372019061453102567 06 0602001 6.0.8-hotfix 37 헤럴드경제 1488886

[팝업TV]"김구라=은사님→엄기준과 열애설"..'해투4' 규현, '예능규' 화려한 컴백

글자크기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헤럴드경제

KBS2 '해피투게더4' 캡처


돌아온 규현이 여전히 화려한 입담을 뽐냈다.

지난 13일 밤 방송된 KBS2 예능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는 '자세히 보아야 엄친아다' 특집으로 꾸며져 김수용, 윤정수, 오상진, 규현, 오마이걸 승희가 출연했다.

소집해제 후 방송에 복귀한 규현에게 반가움의 시선이 쏟아졌다. 방송계가 들썩였다는 언급에 규현은 "다들 착각하고 계신 것 같다. 과거가 미화된 것 같다. 과하게 불러주시는 것 같아 부담도 된다"고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소집 해제 하자마자 강호동의 '강 라인'에 복귀하는 거냐는 질문에 규현은 "저에게 구 라인이냐 강 라인이냐 하는 이야기가 많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규현은 먼저 김구라에 대해 "구라 형은 제 은사님이라고 생각하고 생각하고 있다. 어쨌든 저를 발굴해준 분이시다. 불후의 명곡 할 때 저를 픽업해서 라디오스타에 MC로 꽂아주셨다. 구라 형에게는 평생 감사해야 한다는 마음을 가져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MC들이 강호동은 어떤 존재냐고 묻자 규현은 "따라야 할 아버님 같은 존재"라도 답했다. 이에 전현무가 "(김구라가) 발굴해준 건 고마운데 그 라인을 타고 싶진 않은 거냐"고 짓궂게 묻자, 규현은 "은사님이다. 스승의 날 때 연락드리는 정도가 적당한 것 같다"고 응수하며 거듭 선을 그어 웃음을 자아냈다.

'유느님' 유재석에 대해서는 "재석이 형도 사실 한번 쯤 겪어보고 싶었다. 프로그램을 한 번도 못해봤다"면서도 "형님을 뵈면 항상 '규현아! 왔구나. 드디어 만났구나' 해주시는데 저 나가고 다음 사람 들어오면 똑같이 리액션을 해주신다. 모두에게 주는 사랑인 것 같다. 전 질투심이 좀 있다"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그런가 하면, 규현은 지우고 싶은 흑역사로 데뷔 초 당시 겪었던 일을 꼽았다. 데뷔 초 슈퍼주니어 활동을 시작 한 뒤 첫 자유 시간은 받은 날 규현은 오랜만에 친구들을 만나기 위해 동네로 향했다고. 그는 "첫 외출이니까 머리도 하고, 멋있게 하고 갔다. 그런데 여학생 두 분이 따라오시더라"고 운을 뗐다.

이어 "어떻게 해야 하나, 고민이 좀 됐다. 사진은 안되고 사인만 해드려야겠다 생각을 한 다음 '무슨 일이세요?' 물어봤더니, 담배 좀 사다 달라고 하더라"며 당황스러웠던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그러면서 "정말 100퍼센트 실화다. 제가 빠른년생이라 그때 담배를 살 수가 없었다. 저도 살 수 없다고 했더니 굉장히 한심하다는 표정으로 쳐다보더라"며 억울함을 드러내 좌중을 폭소케 했다.

엄기준과의 열애설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규현은 "증권가 지라시라고, 소문이 돌았다. 뮤지컬에서 만나 동성 커플이 됐다는 얘기였다. 그런데 시기도 나라고 하기엔 안맞았다"며 "기준 형도 봤다고 하더라. 장난으로 형에게 '자기야'라고 했다가 입에 담을 수 없는 욕을 들었다"는 에피소드를 밝혔다.

소집해제 후 각종 방송에서 '예능규'라는 병명에 걸맞게 입담을 뽐내고 있는 규현. 군 공백이 느껴지지 않을 정도로 여전히 화려한 예능감을 자랑하는 그가 앞으로 또 어떤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재미를 선사할지 기대가 모인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