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072928 0532019061353072928 06 0601001 6.0.5-RELEASE 53 노컷뉴스 0

김태호 PD-유재석, '놀면 뭐하니?'로 시청자 깜짝 방문

글자크기

지난 12일 유튜브 채널 '놀면 뭐하니?' 개설하고 '릴레이 카메라' 공개

CBS노컷뉴스 최영주 기자

노컷뉴스

유튜브 '놀면 뭐하니?' 채널에 올라온 '릴레이 카메라' (사진=화면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MBC 김태호 PD가 새 콘텐츠 론칭에 앞서 방송인 유재석과 함께 '릴레이 카메라'를 공개하며 시청자들과 재회했다.

지난 12일 디지털 버전으로 깜짝 공개된 '릴레이 카메라'는 김태호 PD가 말 그대로 유재석의 어느 스케줄 없는 날, 의도 없이 카메라 1대를 건네고 그것을 릴레이로 누군가에게 건네면서 나온 영상 기록이다.

제작진은 12일 개설한 유튜브 '놀면 뭐하니?' 채널에 '릴레이 카메라' 5개의 영상을 올렸다.

이와 함께 김태호 PD는 자신의 SNS에 "평소 쉬는 날 '놀면 뭐하냐?'고 말하던 유재석에게 약속 없이 찾아가 카메라를 한 번 맡겨 보았습니다. 바다에 띄운 유리병 속 편지처럼 한 달을 떠돌던 카메라가 저희에게 돌아왔을 때는, 저희도 예상 못 한 이야기들이 담겨 있었는데요"라며 "저희도 놀면 뭐하나 싶어 가볍게 만들어봤습니다. 우연으로 만들어진 이 콘텐츠가 어쩌면 새로 시작할 프로그램과 방향성이 맞는 것 같기도 하네요"라고 영상 공유의 취지를 밝혔다.

노컷뉴스

김태호 MBC PD가 지난 12일 자신의 SNS에 유튜브 채널 '놀면 뭐하니?' 개설에 관해 설명하는 글을 올렸다. (사진=김태호 MBC PD 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대의 카메라는 유재석, 조세호, 태항호를 거쳐, 유병재, 딘딘, 유노윤호까지 한 달 정도 지나 제작진에게 돌아왔고, 현재는 다시 유재석을 기점으로 2대의 카메라로 릴레이 촬영이 진행되고 있다. 제작진은 의도된 목적과 구성없이 가장 리얼하고 결핍된 상태로 출연자를 끌어들이고, 결국 이 카메라가 주인공이 되어 새로운 포맷을 만들 수 있다는 가능성을 실험 중이다.

제작진은 "TV용 콘텐츠에서도 이번 즉흥적인 카메라 실험처럼 새로운 화두와 포맷을 찾고자 하는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MBC 측은 "현재 김태호 PD와 제작진은 또 다른 프로젝트로 시청자가 직접 참여할 수 있는 '크라우드 펀딩'을 기반으로 한 프로그램을 준비 중"이라며 "김태호 PD가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참여하여 채현석, 현정완 등 후배 PD의 메인 디렉팅을 지원 및 총괄하는 시스템이기에 이러한 다양한 시도가 가능하다"라고 밝혔다.

앞으로 두 개의 프로젝트는 좀 더 가다듬은 후 오는 7월부터 순차적으로 시청자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