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072637 0232019061353072637 05 0509001 6.0.14-RELEASE 23 아시아경제 0

[김맹녕의 골프영어회화] "Lost Ball의 처리 방법은?"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올해부터 분실구를 찾는 시간이 5분에서 3분으로 단축됐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로스트 볼(Lost Ball)'.


골프코스에서 라운드 도중 잃어버린 분실구(紛失球)다. 공이 사라졌을 때는 물론 플레이어가 자신의 볼을 확인하지 못하면 로스트 볼로 간주한다(A ball is lost if it is not found by the player within 3 minutes). 영국왕립골프협회(R&A)와 미국골프협회(USGA)는 올해부터 골프규칙을 개정해 로스트 볼을 찾는 시간을 5분에서 3분으로 단축했다. 경기 진행을 빠르게 하기 위해서다.


3분이 경과한 시점에서 공을 찾아도 인플레이 볼이 아닌 아웃오브플레이라는 이야기다. 오구(wrong ball)로 홀 아웃을 하면 로스트 볼 페널티와 별도로 2벌타가 부과된다. 로스트 볼에 대한 정식 대처법은 아웃오브바운즈(Out of bounds) 룰과 동일하다. 티 샷한 티잉에어리어로 돌아가 다른 볼로 스트로크와 디스턴스(stroke and distance)에 의거 1벌타를 받고 3타째를 치면 된다.


R&A와 USGA는 스트로크와 거리(stroke and distance)의 대체안으로 로스트 볼 로컬룰(lost ball local rules)을 허용했다. 원 위치로 돌아가지 않고 로스트 볼이 된 지점에서 곧바로 벌타를 받고 드롭을 한 후 플레이를 속개할 수 있다(The 2019 new Rules of Golf allows a local rule to be introduced, whereby a player may play on without having to return to the location of the previous stroke).


아마추어골퍼들은 티 샷한 볼이 로스트 된 가까운 기점을 기준으로 구제 구역 내에서 드롭을 하고, 비공식 로컬룰에 의거 전진 2벌타를 추가해 4타째로 경기를 계속해도 된다. 다만 티업을 하고 공을 치면 안 된다. 새로운 로컬룰에 의한 로스트 볼 처리방법이다. 우선 볼이 들어간 A 지점을 예측한다. 홀에서 A 지점까지의 거리와 동일한 가장 가까운 페어웨이 끝을 찾는다.


홀과 가깝지 않은 방향으로 2클럽 이내에서 드롭을 한다. 이 규정에 포함되면 페어웨이에 드롭해도 상관이 없다. 참고로 공을 발견하고 치는 시간에는 3분 간이 포함되지 않는다. 새로운 로스트 볼에 대한 골프규칙은 경기 진행을 쉽고 빠르게 하겠다는 효율적인 의도가 출발점이다. 하지만 본의 아니게 일반 골프장에서는 로스트 볼 숫자가 더욱 증가되고 있다는 점이다.


글=김맹녕 골프칼럼니스트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