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072542 0962019061353072542 05 0506001 6.0.7-RELEASE 96 스포츠서울 0

2부리거 6명+대학생 2명의 '정정용호'가 만든 진정한 언더독의 반란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제공 | 대한축구협회



[스포츠서울 도영인기자] 한국 남자축구 사상 처음으로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남자대회 결승에 오른 ‘정정용호’가 진정한 언더독의 반란을 보여주고 있다.

2019 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 참가한 한국 대표팀은 역대 최강의 전력이라고 평가하기는 힘들다. 이강인(발렌시아)을 비롯해 김현우(디나모 자그레브), 최민수(함부르크) 등 유럽 무대에서 활동하는 태극전사가 3명 포함됐지만 대부분의 선수들은 국제대회 경험이 많지 않다.

특히 정정용호의 주축인 K리그 소속 선수들은 팀 내에서도 안정적인 출전 기회를 보장받기 보다는 힘겨운 주전 경쟁을 이어가는 상황이다. K리그에서는 영건들의 출전 기회를 늘리기 위해 22세 이하 의무 출전 규정을 두고 있다. 하지만 수많은 어린 유망주들에게 모두 기회가 돌아가는 것은 아니다. 정정용호에 승선한 9명의 K리그1 선수들 가운데 일부는 아직도 프로 1군 데뷔전을 치르지 못했다.

정정용호의 결승행 성과가 더욱 빛나는 이유는 빅클럽 선수들이 즐비한 월드컵 무대에서 K리그2와 아마추어 선수들의 팀 내 비중이 적지 않았기 때문이다. 21명 최종엔트리 가운데 엄원상(광주), 오세훈(아산), 이지솔, 김세윤(대전), 이상준(부산), 황태현(안산) 등 K리그2 소속은 6명이다. 이들 가운데 오세훈, 이지솔, 황태현 등은 주전 자원으로 월드컵 결승 진출에 주춧돌을 놨다. 엄원상, 김세윤, 이상준도 교체와 백업 자원으로서 팀 내에서 소금같은 구실을 하고 있다.

최고의 유망주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월드컵 본선 무대에서는 각 대륙에서 일찌감치 능력을 인정받아 유럽 무대에서 활동하고 있는 선수들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한국의 8강 상대인 세네갈의 경우 프랑스, 잉글랜드, 스페인, 네덜란드에서 뛰는 유럽파가 8명이나 포진됐다. 4강 상대인 에콰도르도 5명의 유럽파가 최종엔트리에 이름을 올렸다.

정정용호에는 아직 프로에 데뷔하지 못한 대학생 신분의 최준(연세대)과 정호진(고려대)이 있다. 연령대별 월드컵이지만 본선 무대에서 아마추어 선수를 찾는 것은 쉽지 않다. 일본도 이번 월드컵 최종엔트리 21명을 모두 J리거로 채웠다. 본선 24개국 가운데 한국과 뉴질랜드의 일부 선수가 대학생 신분으로 이번 대회에 참가했다.

이번 월드컵은 어린 태극전사들이 더 넓은 무대로 나아갈 수 있다는 가능성을 제시한 대회다. 또한 출중한 개인 능력도 필요하지만 무엇보다 팀이 하나가 된다면 기적을 만들어 낼 수 있다는 교훈을 안겨준 대회가 됐다.
dokun@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