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072475 0182019061353072475 04 0401001 6.0.7-RELEASE 18 매일경제 0

트럼프 "우리가 북한과 매우 잘 해나갈 것 …서두를 것 없다"

글자크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북한 문제와 관련해 잘 될 것이라고 내다보면서도 제재유지 원칙을 확인했다.

이날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세기의 담판'으로 불리는 6·12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을 한 지 꼭 1년 되는 날이다.

전날 김 위원장의 친서 전달 소식을 공개하며 북미 교착에 대한 톱다운 돌파 마련 의지를 확인한 연장선에서 김 위원장과의 '좋은 관계'를 내세워 낙관론을 발신하면서도 빅딜론을 근거로 '속도조절론'을 재확인한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in no rush' 3번, 'in no hurry' 1번 등 '서두를 것이 없다'는 표현을 네 차례 썼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후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일문일답을 통해 "나는 시간이 지나면서 우리가 북한과 매우 잘 해 나갈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나는 서두를 게 없다"며 "제재들은 유지되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김 위원장과의 3차 미북 정상회담 등 톱다운 대화의 문을 계속 열어두면서도 구체적 비핵화 조치 등 실질적 진전에 대한 담보 없이 북한이 정한 '연말 시한'에 끌려가진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한 차원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인질들이 돌아왔고 유해들이 돌아오고 있다"며 지난해 8월 1일 하와이 히캄 공군기지에서 엄수된 한국전 참전 미군 유해 봉환 식을 거론, "여러분은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하와이에서 거행된 아름다운 의식을 보았다"고 언급했다.

그는 "그동안 정말이지 핵실험이 없었다. 그들(북한)은 무언가를 하고 싶어한다"며 "내가 어제 말한 대로 나는 김 위원장으로부터 매우 멋진 친서를 받았다. 그리고 나는 우리가 매우 잘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