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072472 0562019061353072472 05 0507001 6.0.14-RELEASE 56 세계일보 0

‘특급 투수’ 류현진, 올스타 무대 성큼…7개 항목 MLB 당당히 1위

글자크기
세계일보

‘괴물’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내셔널리그를 넘어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전체를 호령하는 특급 투수로 발돋움했음을 지표로 보여주고 있다.

지난 12일(한국 시간) 현재 류현진은 규정 이닝을 채운 메이저리그 전체 투수들 가운데 7개 항목에서 1위를 질주한다.

5명의 투수와 함께 다승(9승) 공동 1위를 달린다. 지난 11일 에너하임 에인절스와의 원정경기에서 3-1로 앞선 채 마운드에서 내려왔으나 불펜이 역전을 허용하는 바람에 단독 선두 기회를 아쉽게 놓쳐야 했다.

아울러 평균자책점(1.36)과 탈삼진을 볼넷으로 나눈 비율(15.40) 부문에선 부동의 선두다.

류현진은 투구 효율성을 가늠하는 이닝당 최소 투구 수에서도 14.02로 탬파베이 레이스의 우완 요니 치리노스(14.07·베네수엘라)를 근소하게 따돌리고 1위에 올랐다.

류현진은 올시즌 13경기에 선발 등판해 86이닝 동안 투구 수 1205개를 기록했다.

한 번의 완봉승을 포함해 8번이나 7이닝 이상 던진 원동력은 이처럼 효과적으로 투구 수를 관리한 데서 비롯됐다.

류현진은 또 누상에 내보낸 주자의 득점을 허용하지 않고 그대로 베이스에 묶어두는 잔류 비율(LOB)에서도 빅리그에서 유일하게 90%를 넘겨 94.7%로 1위를 독주한다.

실점 위기에서 54타수 2안타(피안타율 0.037)라는 극강의 성적을 낸 덕분이다.

그 밖에 야구를 통계·수학으로 분석하는 세이버메트릭스 분야에서도 류현진은 실점 환경 등을 고려해 계산한 조정 승리 기여도(3.2)와 승리 확률 기여도(3.2)에서 모두 1위에 자리했다.

이닝당 출루 허용률(WHIP)은 0.80으로 저스틴 벌랜더(휴스턴 애스트로스·0.74·미국)에 이어 2위, 병살 유도 횟수는 10번으로 공동 5위다.

류현진은 74년 만에 빅리그 신기록 수립에도 도전 중이다.

올해 시작과 함께 선발로 등판한 13경기에서 연속 2실점 이하로 던져 1945년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에서 뛴 우완 투수 알 벤턴이 작성한 이 부문 최장 기록(15경기)에 2경기 차로 다가섰다.

벌써 여러 차례 미국 언론의 주목을 받아 전국구 스타로 도약한 류현진이 벤턴의 해묵은 기록마저 갈아치운다면 올스타전 출전은 떼어 놓은 당상으로 보인다.

류현진은 오는 17일 시카고 컵스를 상대로 안방 경기에 나서고, 22일 다시 LA 다저스타움디에서 콜로라도 로키츠를 만날 것으로 전망된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