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072335 0012019061353072335 04 0401001 6.0.7-RELEASE 1 경향신문 0

미 국무부 “북한과 실무협상 준비돼 있어"

글자크기
미국 국무부는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1주년인 12일(현지시간) “북한과의 실무협상을 이어가고 싶고 준비돼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모건 오테이거스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하며 “일년 전 (싱가포르에서 한) 약속을 향해 어떻게 진전을 이뤄갈지 우리의 상대방(북한 실무협상팀)과 논의를 이어가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이후 1년이 됐고 북미관계가 탈바꿈한 것 같다”면서 “우리는 항구적인 평화 구축과 완전한 비핵화를 원한다”고 부연했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북미가 접촉을 이어가고 있느냐는 질문에 즉답을 피하면서 “다시 말하지만 일년 전 약속이 결실을 보길 바란다. 우리는 실무 레벨에서 그렇게 할 준비가 분명히 돼 있으며 이런 가운데 (대북) 경제제재는 유지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서 친서를 받았다고 공개하면서 3차 북미정상회담 계획에 대해서는 “있을 수 있지만 (당장이 아니라) 향후에 하고 싶다”고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도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후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일문일답을 통해 “북한과 매우 잘 해나갈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도 “나는 서두를 게 없다”고 여러 차례 강조했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이날 뉴욕에 있다는 사실을 확인하면서도 북한 측과 만남이 있는 것이냐는 질문에는 명확한 답을 하지 않았다.

그는 “(비건 대표는) 유엔 관련 회의가 있다. 싱크탱크 및 외국 파트너들과의 만남도 있다. 이런 만남에 대해 (배포할) 설명자료가 있는 것은 아니지만 그는 거기 (뉴욕에) 있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팀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