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072312 0032019061353072312 03 0201001 6.0.13-RELEASE 3 연합뉴스 0 popular

울산 석유화학단지 폐수 재처리해 공업용수로 활용

글자크기

하루 2천400㎥ 규모 재이용시설 준공…기업체 생산원가 절감 기대

연합뉴스

용암폐수처리장 방류수 재이용시설 전경
[울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울산석유화학단지에서 나오는 폐수를 재처리해 공업용수로 활용하는 시설이 가동된다.

울산시는 13일 울산석유화학단지 내 용암폐수처리장 방류수 재이용시설 준공식을 열었다.

이 시설은 울산석유화학단지에서 처리 과정을 거쳐 외항강으로 방류되는 폐수 일부를 재처리 후 공업용수로 공급해 기업체 수처리 비용과 낙동강 원수 의존도를 줄일 수 있다.

비케이-이엔지가 36억원을 투입해 지난 3월 착공, 지난달 3일 시운전을 거쳐 준공했다.

폐수처리장 방류수를 막 여과(UF)와 역삼투압(RO) 장치를 거쳐 불순물을 제거하고, 전기탈이온(EDI) 공정을 거쳐 이온성 물질을 제거한 후 전기전도도 1㎲/㎝ 이하를 제조해 수요처에 제품생산, 보일러 수 용도 등으로 제공한다.

하루 2천400㎥ 규모 시설용량이며 1단계 수요처는 시 자원회수시설 하루 600㎥, 롯데비피화학 1천800㎥ 등이다.

시 자원회수시설은 이를 공급받아 스팀을 생산하고 외자 유치 기업인 바커케미칼에 공급함으로써 연간 스팀판매수입이 26억원 증가하고 바커케미칼은 연간 생산원가 7억6천만원을 절감할 것으로 예상한다.

울산석유화학공업단지 석유화학 관련 업종 22개 업체는 낙동강 원수를 공급받아 공업용수로 사용하고 있어 그동안 강물이 부족한 시기에는 수질저하로 어려움을 겪어 왔다.

시는 석유화학단지 기업체 맞춤형 공업용수 공급을 위한 2단계 방류수 재이용사업도 검토 중이다.

cant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