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072220 0432019061353072220 02 0201001 6.0.7-RELEASE 43 SBS 53152536

비아이, 마약 의혹 담긴 대화 공개 논란…YG "계약 해지"

글자크기

경찰, 카톡 확보하고도 조사 안 해 '봐주기 논란'


<앵커>

YG 엔터테인먼트의 인기 아이돌 그룹, 아이콘의 멤버 비아이가 과거 마약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특히 당시 경찰이 이런 정황을 확보하고도 소환 조사 한번 없이 수사를 끝낸 사실이 드러나 유착 의혹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정성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사랑을 했다'라는 곡으로 특히 어린 학생들 사이에서 큰 인기를 끈 YG 소속 아이돌 그룹 아이콘.

인터넷 매체 디스패치는 아이콘의 리더인 비아이가 지난 2016년 마약을 구입한 것으로 보이는 카카오톡 메시지를 공개했습니다.

비아이가 지인과 주고받은 것으로 추정되는 카카오톡에는 마약류 환각제인 LSD를 구매하고 싶다, 평생 마약을 하고 싶다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또 과거 대마초를 흡연한 것으로 추정되는 대화와 LSD는 척추 검사가 아니면 발각되지 않다는 식의 내용도 있습니다.

의혹이 제기되자 비아이는 SNS를 통해 과거 마약에 관심을 둔 건 맞지만 하지는 않았다며, 그룹을 탈퇴했고 YG 측도 비아이와의 전속 계약을 해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경찰 유착 의혹도 불거졌습니다.

경찰이 지난 2016년 8월 마약 관련 혐의로 비아이의 지인을 체포하면서 이 카카오톡 메시지도 확보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하지만, 경찰은 당시 비아이를 단 한 차례 소환조사도 하지 않았습니다.

당시 수사를 지휘했던 경찰 관계자는 수십 명을 검거한 수사였다며 부실 수사는 없었다고 했지만, 경찰은 봐주기 수사가 있었다면 엄정 징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이라이트 영상] 2019 FIFA U-20 월드컵
▶[인-잇] 사람과 생각을 잇다
▶네이버 메인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