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072197 0902019061353072197 03 0308001 6.0.7-RELEASE 90 아주경제 0

화웨이의 반격...美버라이즌에 특허료 요구

글자크기

WSJ 보도...미중 갈등 격화 우려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가 미국 이동통신업체 버라이즌에 200여건의 자사 특허에 대한 라이선스 비용을 요구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소식통들을 인용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중 무역전쟁에서 미국의 집중 포화를 받고 있는 화웨이의 반격인 셈이다. 잠재적인 특허 분쟁은 화웨이를 둘러싼 미·중 갈등을 더 고조시킬 전망이다.
아주경제


소식통들에 따르면 화웨이의 지식재산권 담당 임원은 지난 2월 버라이즌에 보낸 서한에서 특허 라이선스 문제를 해결하려면 비용을 치러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의 특허 포트폴리오에 대한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하면 이익을 볼 것으로 확신한다"고 강조했다고 한다.

문제가 된 특허는 핵심 네트워크 장비, 유선 인프라, 사물인터넷(IoT) 기술 등과 관련된 것으로 알려졌다. 버라이즌의 몇몇 공급업체들도 화웨이 특허 문제로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한다.

한 소식통은 화웨이와 버라이즌 관계자들이 지난주 미국 뉴욕에서 만나 문제가 된 특허의 일부에 대해 논의했다고 귀띔했다.

버라이즌 대변인은 "법적 문제가 될 소지가 있어 특정 문제에 대해 언급할 게 없다"면서도 "이는 버라이즌의 문제에 그치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 "광범위한 지정학적 상황을 감안하면 화웨이와 관련한 문제는 우리 업계 전반에 영향을 주고, 국내외에서 우려를 높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WSJ는 화웨이 측에서는 즉각적인 언급이 없었다고 전했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달 화웨이와의 거래를 사실상 금지하는 조치를 취했다.
김신회 기자 raskol@ajunews.com

김신회 raskol@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