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071989 0532019061353071989 04 0405001 6.0.7-RELEASE 53 노컷뉴스 53046500

메이英총리 홍콩상황 첫 언급…"우려하고 있다"

글자크기

"'범죄인 인도법안' 영.중 공동선언에서 정한 권리와 자유에 부합돼야"

CBS 노컷뉴스 임형섭 기자

노컷뉴스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범죄인 인도 법안'반대 시위가 격렬해지자 영국 정부가 우려를 표명하며 대화를 통한 해법 찾기를 요구하고 나섰다.

12일(현지시간)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이날 하원 '총리 질의응답'에서 홍콩 상황과 관련해 영국이 전 식민지의 자유를 공개적으로 지지해야 하는 특별한 책임이 있다면서 “홍콩에 많은 수의 영국인들이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범죄인 인도법안의)잠재적인 효과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메이 총리는 이어 “'범죄인 인도 법안'은 영·중 공동선언에서 정한 권리 및 자유에 부합되는 것이 필수적이다"라고 강조했다.

또 제러미 헌트 영국 외무장관 역시 중국 정부가 홍콩에 높은 수준의 자율성을 보장하는 한편, 의미 있는 대화에 참여할 것을 촉구했다.

헌트 장관은 "현재 홍콩에서 진행되고 있는 시위는 '범죄인 인도 법안'에 대한 대중의 큰 우려가 있다는 것을 분명히 보여준다"면서 "모든 이행당사자가 차분하고 평화로운 상태를 유지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홍콩 정부가 추진하는 '범죄인 인도 법안'은 중국을 포함해 대만, 마카오 등 범죄인 인도 조약을 체결하지 않은 국가나 지역에도 사안별로 범죄인들을 인도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어 중국 정부가 반체제 인사나 인권운동가를 중국 본토로 송환하는 데 이 법을 악용할 수 있다는 비판이 고조되고 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