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071774 0112019061353071774 06 0601001 6.0.7-RELEASE 11 머니투데이 53152536

"천재 되고 싶다" 비아이 마약 의혹…YG "전속계약 해지"(종합)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조해람 인턴기자] [경찰 부실수사 의혹도…비아이 "알아보긴 했지만, 구매는 안했다" 해명]

머니투데이

가수 비아이/사진=김창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본명 김한빈)가 과거 마약을 구매했다는 의혹을 일부 인정하고 팀을 탈퇴했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비아이와의 전속계약을 해지했다.

지난 12일 디스패치에 따르면 경찰은 2016년 8월 비아이가 대마초, LSD 등을 불법 사용한 정황을 포착했다. 경찰은 당시 A씨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긴급 체포하는 과정에서 A씨와 비아이가 그해 4월 마약 구입에 대해 이야기한 카카오톡 대화를 입수했다.

하지만 경찰이 비아이를 소환 조사하지 않았다는 사실이 알려져 여론의 공분을 샀다. 비아이는 마약 구매를 알아봤다는 사실을 인정하며 팀 탈퇴 의사를 밝혔지만, 마약 구매 사실은 부인했다.

◇"평생 LSD 하고 싶다"던 비아이…이유는?

디스패치에 따르면 2016년 4월 A씨와의 카카오톡 대화에서 비아이는 "나는 그거(LSD) 평생 하고 싶다. 센 거냐", "한 10개 사놓을까? 소유하고 싶다" 등 마약에 대해 큰 호기심을 보였다.

또 "딴 사람들이랑 절대 (마)약 이야기 하지 마라"라는 A씨의 말에 비아이는 "너랑은 같이 (약을) 해봤으니까 물어보는 것"이라고 답해 마약 투약 경험이 있는 것으로 추정됐다.

보도에 따르면 비아이는 '천재가 되고 싶다'는 이유로 LSD를 구입하려 했다. 비아이는 카카오톡 대화에서 "나는 천재 되고 싶어서 (LSD) 하려는 것"이라며 "그래픽처럼 보이고 환각 보이고 (그런 거) 되느냐"고 A씨에게 재차 질문했다.

◇"마약 줬다" 진술 확보에 증거인멸 시도도 봤는데…경찰 '조사 無'

경찰의 부실수사를 의심할 만한 정황도 드러났다. 2016년 8월 경찰에 긴급체포된 A씨는 아이콘 숙소 앞에서 비아이에게 LSD 10장을 전했다고 진술을 했다. 경찰은 A씨와 비아이가 나눈 카카오톡 대화 내용도 확보하고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머니투데이

가수 비아이/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비아이는 증거 인멸도 시도했다. 비아이는 A씨에게 메신저 앱 '스냅챗'을 설치하도록 지시했다. 비아이는 "그냥 채팅하는 건데 대화가 바로 없어져 대화 기록이 안 남는다"는 이유로 스냅챗 설치를 지시하며 "지금 X나 위험하다. 일단 이건(대화) 지워라"라고 말했다.

하지만 경찰은 비아이를 조사하지 않았다. 사건을 수사했던 용인동부경찰서는 디스패치 측에 "A씨가 3차 피의자 신문에서 진술을 번복했다"며 "'김한빈(비아이의 본명)이 요청한 건 맞지만 실제로 구해주진 않았다'고 말을 바꿨다. 그래서 김한빈을 조사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진술이 바뀐 데는 YG의 접촉이 작용했던 것으로 보인다. YG 측은 디스패치에 보낸 공식입장에서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자신의 죄를 경감 받기 위해 비아이를 언급했다. YG는 A씨의 진술 내용을 확인해 (진술을) 바로 잡아줄 것을 요청했고, 이에 A씨는 3차 조사에서 진술을 번복했다"고 밝혔다.

◇시도는 인정, 구매는 부인…YG "전속계약 해지"

논란이 계속되자 비아이는 12일 자신의 SNS를 통해 "너무나도 부적절한 행동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 드린다"라며 팀 탈퇴 의사를 밝혔다.

머니투데이

/사진=비아이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만 비아이는 "한때 너무 힘들고 괴로워 관심조차 갖지 말아야 할 것에 의지하고 싶었던 것은 사실"이라고 의혹을 일부 인정하면서도 "하지만 그것 또한 겁나고 두려워, 하지도 못했다"라며 구체적인 시도는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날 YG는 공식입장을 통해 "YG 소속 아티스트 김한빈의 문제로 실망을 드린 모든 분께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라며 "김한빈은 이번 일로 인한 파장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으며, 당사 역시 엄중히 받아들여 그의 팀 탈퇴와 전속 계약 해지를 결정했다"라고 발표했다.

조해람 인턴기자 chrbbg@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