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071339 0022019061353071339 02 0213001 6.0.13-RELEASE 2 중앙일보 0 popular

데려온지 2일만에 의문사···고유정 의붓아들 미스터리 풀리나

글자크기

국과수 "질식에 의한 사망 추정"…타살 가능성도 열어둬

고씨, 재혼 남편 통화기록, 병원처방 이력 집중 수사

중앙일보

전남편 살해 사건 피의자 고유정.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주도에서 전남편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고유정(36)이 검찰에 송치되면서 석달 전 충북 청주에서 발생한 의붓아들 A군(4) 사망사건을 수사하는 경찰이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청주상당경찰서는 최근 고씨가 사는 청주 상당구의 한 아파트에서 확보한 휴대전화, 컴퓨터 등에 기록된 디지털 정보를 분석해 A군 사망일 전후의 고씨 부부 행적을 파악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경찰은 고씨와 재혼한 현 남편 B씨(38)와의 통화 기록, SNS 대화, 병원 처방 내용 등 면밀히 들여다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주변인 탐문수사와 전문가 자문 등도 병행하며 A군의 사인을 밝히는 데 주력하고 있다.

고씨는 2017년 제주도 출신의 B씨와 결혼해서 청주에서 살았다. B씨는 충북에서 공무원 생활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고씨와 B씨는 각각 전남편과 전처 사이에서 낳은 6살ㆍ4살 아들이 있었다. 그러나 고씨 부부만 청주에서 살고 자녀들은 제주도의 친정과 친가에서 조부모 등이 돌봐왔다.

중앙일보

'제주 전 남편 살해 사건' 피의자 고유정이 12일 오전 제주 동부경찰서에서 제주지검으로 송치되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B씨는 제주도 친가에 살던 A군을 지난 2월 28일 청주로 데려왔다. 경찰 관계자는 “B씨가 아들과 함께 살기 위해 데려온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런데 이 아이는 사흘 뒤인 3월 2일 숨졌다. 숨진 당일 오전 10시 소방당국이 출동했을 때 A군은 이미 의식과 호흡이 없는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B씨는 당시 경찰 조사에서 “자고 일어나 보니 아이가 숨을 쉬지 않아 119에 신고했다”고 진술했다. 사인을 수사한 경찰은 “질식에 의한 사망일 가능성이 있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부검결과를 받았다. 아직까지 정확한 사망 원인을 찾지 못했다.

A군의 몸에서 외상이나 장기 손상은 없었으며, 약물이나 독극물도 검출되지 않았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A군이 사망할 당시 집에는 고씨 부부뿐이었다. 경찰은 지난 석달간 확보한 자료를 바탕으로 조만간 고씨에 대한 추가 조사를 벌일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상황에서 A군이 왜 사망했는지 단정 짓기 어렵다”며 “타살, 과실치사, 자연사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고씨의 현 남편 B씨는 제주도 출신으로 2010년부터 충북 제천·청주에서 살았다. 경찰 관계자는 “B씨 부부는 올초부터 주로 제주도에 내려가 생활을 했고 청주를 가끔 왔다”며 “A군이 숨지기 전에도 제주도에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12일 전남편 강모(36)씨를 살해한 후 시신을 훼손해 유기한 혐의로 고유정을 구속 송치했다. 고씨는 지난달 25일 제주시 조천읍의 한 펜션에서 강씨를 살해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강씨는 이날 면접교섭 재판을 통해 2년 만에 친아들을 만나러 갔다 변을 당했다.

청주·제주=최종권·최충일 기자 choigo@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