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070909 0252019061353070909 01 0101001 6.0.16-HOTFIX 25 조선일보 0 popular

김여정에 弔花 받으러 판문점 간 안보실장

글자크기

北, 이희호 여사 조전·조화만

북한이 12일 이희호 여사 장례식에 조문단을 파견하지 않고 김정은 국무위원장 명의의 조전(弔電)과 조화(弔花)만 보냈다. 김정은의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이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우리 측 인사들을 만나 조전과 조화를 전달했다. 여권에선 이날 오전까지만 해도 '인륜'을 거론하며 북한이 조문단을 파견해 남북 대화 재개의 물꼬를 틀 것이라는 기대감을 감추지 않았다.

이를 두고 '하노이 노딜' 이후 남북 관계를 걸어 잠근 북한이 최소한의 성의 표시를 하면서도 아직은 경색된 남북 관계 개선에 본격적으로 나설 준비가 되지 않았음을 보여줬다는 분석이 나온다. 김정은 조화를 받아오기 위해 우리 정부 고위 관료와 고인(故人) 측 인사들이 판문점 북측 지역까지 올라간 것은 상식이나 예법, 국민 정서와 맞지 않다는 지적도 나온다.

◇김여정 내려보내 성의 표시만

통일부에 따르면, 북측은 이날 오전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조전·조화 전달 의사를 밝혔다. 북측은 통지문에서 '노동당 중앙위원회 책임일꾼인 김여정 동지가 나갈 것'이라며 '12일 17시 판문점 통일각에서 귀측의 책임 있는 인사와 만날 것을 제의한다'고 했다. 정부는 장례위원회와 협의를 통해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서호 통일부 차관,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박지원 김대중평화센터 부이사장(민주평화당 의원)을 보냈다.

조선일보

정의용(왼쪽에서 둘째)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박지원(맨 왼쪽) 민주평화당 의원이 12일 오후 판문점 북측 지역인 통일각에서 김여정(오른쪽)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으로부터 고(故) 이희호 여사에 대한 조화를 전달받고 있다. 북이 조문단을 보내지 않고 이런 식으로 조화만 보낸 것은 최소한의 성의 표시는 하되 경색된 남북 관계는 당분간 풀 뜻이 없음을 보여줬다는 분석이 나왔다. /통일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들은 오후 5시 통일각에서 김여정, 이현 통일전선부 실장과 만나 15분간 대화한 뒤 조전과 조화를 넘겨받았다. 김정은은 조전에서 '리희호 녀사가 김대중 전 대통령과 함께 민족의 화해와 단합, 나라의 평화와 통일을 위해 기울인 헌신과 노력은 자주통일과 평화번영의 길로 나아가고 있는 현 북남 관계의 흐름에 소중한 밑거름이 되고 있다'고 했다.

북한이 조문단을 파견하지 않은 것은 현재의 미·북 대치 국면에서 한국에 기대할 게 별로 없다는 판단 때문으로 분석된다. 최진욱 전 통일연구원장은 "북한이 '하노이 노딜' 이후 통전부와 산하 부서들에 대한 검열 등으로 뒤숭숭해 대화에 나설 상황이 아니다"라고 했다. 남주홍 전 국정원 1차장은 "정상회담 추진 등 남북 관계를 본격 복원할 준비가 됐다면 조문단을 보냈을 것"이라고 했다.

북한이 조화 전달을 이유로 우리 측의 '책임 있는 인사'들을 불러들인 것은 상식과 예법에 맞지 않다는 지적이 나온다. 김승 전 통일부장관 정책보좌관은 "북한이 부른다고 상주 격인 박지원 의원 등이 달려간 것은 지나친 저자세로 비친다"며 "북에선 잘해야 차관급인 김여정이 나왔는데 우리는 장관급인 안보실장이 나간 것도 과공(過恭)"이라고 했다.

◇각계 인사 및 해외 인사들 조문 이어져

빈소에는 국내외 각계 인사의 조문이 이어졌다.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 총리는 이날 오후 4시쯤 빈소를 찾아와 먼저 와 있던 이낙연 국무총리의 영접을 받았다. 하토야마 전 총리는 "이 여사님의 기원대로 한반도 평화의 길이 흔들림 없이 펼쳐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고 이 총리는 전했다. 전두환 전 대통령의 아내 이순자씨도 조문했다.

사법부에선 김명수 대법원장과 유남석 헌법재판소장, 정부에선 정경두 국방부·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최종구 금융위원장, 오거돈 부산·송철호 울산시장, 이재명 경기·김경수 경남지사, 조현배 해양경찰청장이 조문했다. 민주당 강창일·김진표·오제세·최재성·김영주·김영춘·김태년·노웅래·민병두 의원, 자유한국당 김병준 전 혁신비상대책위원장, 김무성·원유철·김광림 의원, 평화당 유성엽·장병완 의원, 무소속 서청원 의원 등 정치권 인사들의 조문도 계속됐다. 추궈훙 주한 중국 대사, 미하엘 라이터러 유럽연합대표부 대사 등 외국 사절들도 빈소를 찾았다. 김원기·임채정·김형오 전 국회의장, 이홍구·이수성·고건·정운찬 전 총리, 이정빈·추병직 전 장관,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오세정 서울대 총장, 백낙청 서울대 명예교수, 김삼환 명성교회 원로목사, 김영삼 전 대통령의 아들 김현철씨도 이날 조문했다.





[김명성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