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070719 0682019061353070719 03 0304001 6.0.7-RELEASE 68 동아일보 0

[단독]이철우 “기업 망하게 하는 건 옳지 않아”… ‘제철소 조업중단’ 신중대응 밝혀

글자크기

“무조건 법대로 처리하는건 문제”… 환경부, 민관협의체 통해 논의 방침

동아일보

사진제공 경북도. 동아일보 DB

“고로 브리더에서 어떤 물질이 배출되는지 제대로 분석도 안 됐고 다른 대안도 없는데 무조건 (법대로) 처리하겠다고 하는 건 문제가 있다. 제철소의 설명을 듣고 새로운 대안을 모색하겠다.”

최근 포스코와 현대제철이 고로(용광로)의 안전밸브 역할을 하는 ‘고로 브리더’로 대기오염 물질을 배출한다는 논란에 대해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12일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이렇게 밝혔다.

이 지사는 “포스코의 얘기를 들어보면 다른 대안이 없는 상황에서 고의가 아니라 기술이 없어 이런 문제가 생긴 것으로 보인다”며 “기업을 망하게 하는 방향으로 가는 건 맞지 않다고 생각하고 청문을 통해 의견을 들어보겠다”고 말했다. 10일의 조업정지가 사실상 제철소 폐쇄와 같은 조치라는 심각성이 알려지면서 포항제철소에 대한 조업정지를 사전 통지한 지자체장이 기존과 달리 신중한 태도로 입장을 바꾼 것으로 보인다.

이날 국회 철강포럼 공동대표를 맡고 있는 박명재 자유한국당 의원도 “국가 기간산업을 초토화시킬 수 있는 졸속 행정처분”이라며 현대제철에 조업정지 10일 처분을 내린 충남도를 강하게 비판했다.

지자체 처분에 대한 문제 제기가 이어지면서 환경부도 이날 산업통상자원부 및 각 지자체 관계자와 회의를 열고 철강전문가, 교수, 법률가, 공무원 등이 참여하는 민관 협의체를 구성하고 약 2개월에 걸쳐 대안을 모색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현대제철은 이날 사장 명의의 사과문을 지역사회에 전달했다. 조업정지를 막기 위한 법적 절차는 진행하되 현재 상황을 사과하고 정상 조업을 할 수 있게 해달라고 간곡하게 호소한 것이다.

안동일 사장은 “조업정지 처분 등의 상황을 초래한 점에 대해서는 변명의 여지가 없다”면서도 “제철소를 정상적으로 운영하면서 본업을 통해 지역사회와 국가 경제에 역할을 다하고 미흡한 점을 개선해 나갈 수 있게 성원해 주길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밝혔다.

김도형 기자 dodo@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