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070568 0252019061353070568 01 0101001 6.0.13-RELEASE 25 조선일보 0 popular

美 "靑의 화웨이 발언, 동의 안한다"

글자크기

주한美대사 "화웨이한테서 장비 사는 것 엄격 주시해야…

기업이 알아서 결정할 문제? 靑, 국가안보 문제로 다뤄야"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 대사는 청와대가 최근 '화웨이 통신 장비 사용이 한·미 군사 안보 분야에 미치는 영향이 없다'고 입장을 밝힌 데 대해 "나는 그 발언에 동의하지 않는다(I disagree with that statement)"고 말했다.
조선일보

11일(현지 시각)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 대사가 워싱턴DC 미 국무부 청사에서 본지와 인터뷰하고 있다. 해리스 대사는 청와대 관계자가 최근 ‘화웨이 통신 장비 사용이 한·미 군사 안보 분야에 미치는 영향이 없다’고 입장을 밝힌 데 대해 “나는 그 발언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주한 미 대사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해리스 대사는 11일(현지 시각) 워싱턴 DC 미 국무부 청사에서 본지와 가진 인터뷰에서 "나는 외국 정부로부터 통제할 수 없는 강요를 받거나 사법 절차에 의거하지 않은 요구를 받을 위험이 있는 화웨이 같은 기업으로부터 (장비를) 구매하는 것은 엄격하게 주시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지난 7일 청와대 관계자는 "(화웨이 장비가 쓰이는) 5G는 군사 안보 통신망과는 확실히 분리돼 있다"며 "한·미 군사 안보 분야에 미치는 영향은 전혀 없다"고 말했다.

해리스 대사는 또 청와대가 반(反)화웨이 캠페인에 대해 '기업이 자율적으로 결정할 부분이 있다'라고 한 데 대해서도 "미국이 화웨이와 관련한 이슈를 국가 안보에 기초해 다루는 것처럼 청와대도 모든 옵션을 살펴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미국은 민감한 안보 정보를 수용할 수 없는 위험 수준으로 노출시키고 싶지 않다"며 "그 말은 우리가 동맹국들과 정보 공유를 어떻게 해야 할지 재평가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이 화웨이 장비를 사용하면 한국과의 정보 공유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한·미 군사 안보 분야에 미치는 영향이 없다'는 발언과 관련해 "(화웨이 장비 사용이) 안보에 미치는 위험성이 현재는 높지 않다고 보지만 향후 그런 위험이 일어나지 않도록 철저히 관리해 나가겠다는 뜻"이라며 "5G 문제에 대해 정부가 기업들과 긴밀히 논의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중국 유력 민간연구소인 '궈관(國觀) 싱크탱크'의 런리보(任力波) 총재는 12일 본지 인터뷰에서 "시진핑 주석은 미국의 화웨이 보이콧에 절대 굽히지 않고 강대강으로 맞설 것"이라면서 "한국은 사드 때처럼 오판해선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워싱턴=강인선 특파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