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070539 0022019061353070539 01 0107001 6.0.5-RELEASE 2 중앙일보 53046500

홍콩 시위에 영국 “상황 우려…대화 통해 자유‧권리 수호를”

글자크기

메이 총리 "법안의 잠재적 효과에 대해 우려"

헌트 외무도 "일국양제 지키는 것이 필수적"

홍콩 당국은 "조직된 폭동"…법안 강행할 듯

“(홍콩의) 범죄인 인도법 개정은 영·중 공동선언에서 정한 권리 및 자유에 준해야 할 것이다.”

성난 홍콩 시민들을 거리로 뛰쳐나오게 한 '범죄인 인도법 개정안'과 관련해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시위 사태 후 처음으로 공식 입장을 내비쳤다. 우회적인 방식으로 법안의 부작용을 우려하면서 홍콩 정부에 해법을 촉구했다.

중앙일보

12일 홍콩 입법회 건물 인근에서 범죄인 인도법 개정안 반대 시위를 벌이고 있는 시민들. [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2일(현지시간) 가디언에 따르면 메이 총리는 이날 하원 '총리 질의응답'(Prime Minister's Questions·PMQ)에서 홍콩 상황에 대해 처음 언급하면서 "홍콩에 많은 수의 영국인들이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법안의) 잠재적인 효과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영국이 전 식민지의 자유를 공개적으로 지지해야 하는 특별한 책임이 있다고 하면서다.

영국의 식민지였던 홍콩은 1997년 중국에 반환됐다. 이에 앞서 양국은 1984년 9월 26일 이른바 ‘홍콩반환협정’(영·중 공동선언)을 통해 홍콩 주권을 중국에 반환하되 50년간, 즉 2047년까지 현상 유지할 것을 합의했다. 외교 ·국방을 제외한 홍콩 주민의 고도한 자치를 인정하는 이른바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 원칙이다.

현재 홍콩 정부가 추진하는 범죄인 인도법안은 중국을 포함해 대만, 마카오 등 범죄인 인도 조약을 체결하지 않은 국가나 지역에도 사안별로 범죄인들을 인도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홍콩 야당과 시민단체는 중국 정부가 반체제 인사나 인권운동가를 중국 본토로 송환하는 데 이 법을 악용할 수 있다며 강력 반대하고 있다.

중앙일보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레미 헌트 영국 외무장관도 성명을 통해 "현재 홍콩에서 진행되고 있는 시위는 '범죄인 인도 법안'에 대한 대중의 큰 우려가 있다는 것을 분명히 보여준다"면서 "모든 이행당사자가 차분하고 평화로운 상태를 유지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또 "법적 구속력이 있는 영·중 공동선언에서 제시한 일국양제 원칙을 지키는 것은 홍콩의 미래 번영을 위해 필수적이다"고도 강조했다.

반면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2일 정례브리핑에서 범죄인 인도 법안과 관련해 "중국 정부는 홍콩 특별행정구가 두 가지 법안을 수정하는 것을 결연히 지지한다"면서 특히 미국을 겨냥해 "홍콩과 관련된 일은 중국 내정"이라고 못박았다.

한편 지난 9일 '100만 시위'에 이어 평일인 12일 계속된 시위로 인해 홍콩 정부는 이날로 예정됐던 법안 개정안 심의를 잠정 연기했다. 수만명의 시위대가 도로에 운집하자 경찰은 물대포와 최루탄, 고무탄을 장착한 공기총 등을 동원해 해산을 시도했다. 이 과정에서 여러 명이 다치고 십수명이 체포됐다는 보도도 나왔다.

홍콩 행정 수반인 캐리 람(林鄭月娥) 행정장관은 이날 시위를 '조직된 폭동'이라고 비난했다. 홍콩 당국은 이날 연기된 법안 심의를 20일에 시도할 것으로 전해졌다.

강혜란 기자 theother@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