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070401 0352019061353070401 05 0506001 6.0.14-RELEASE 35 한겨레 0

여자축구 2연패 16강 진출 가물가물

글자크기
2019 피파 여자월드컵 A조 2차전

나이지리아에 0-2, 2연패로 최하위

3차전 노르웨이 이겨야 16강 희망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비의 스피드 경쟁 열세와 공격의 단조로움으로는 월드컵 상대를 넘을 수 없었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축구대표팀이 12일(현지시각) 프랑스 그르노블의 스타드 데잘프에서 열린 나이지리아와 2019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월드컵 A조 2차전에서 전반 29분 김도연(인천현대제철)의 자책골과 후반 30분 아시사트 오쇼알라의 추가골에 0-2로 졌다. 개막전에서 프랑스에 0-4로 완패한 한국은 2연패로 A조 최하위를 벗어나지 못했다. 한국은 18일 오전 4시 랭스의 스타드 오귀스트-들론에서 노르웨이와 조별리그 최종전을 벌인다. 하지만 노르웨이가 워낙 강해 한국의 16강 진출 희망은 가물가물하다.

한국은 정설빈(인천현대제철)을 원톱으로 세우고 이금민(경주한수원)-지소연(첼시)-이민아(고베 아이낙)-강채림(인천현대제철)을 2선에 펼치는 4-1-4-1 전술을 가동했다. 조소현(웨스트햄)이 수비형 미드필더로 배치된 가운데 장슬기, 김도연(이상 인천현대제철), 황보람(화천KSPO), 김혜리(인천현대제철)가 포백을 맡았다. 골키퍼 장갑은 김민정(인천현대제철)이 끼었다.

탐색전에 이은 산발적인 공방은 전반 29분 균형이 깨졌다. 나이지리아 선수가 한국 골문을 향해 길게 차 올린 공을 수비수 김도연이 상대 선수를 견제하면서 처리한다는 게, 잘못 발에 맞으면서 달려 나온 골키퍼 김도연도 손을 쓸 수 없게 골대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허무하게 실점한 한국은 잘게 공간을 파고들며 반격을 폈지만 골문 앞으로 향하는 패스가 정교하지 못했고, 전반 37분 이민아가 측면 크로스를 골지역 안에서 잡아 떨궈준 공을 이금민이 슈팅으로 연결하지 못하면서 가장 좋았던 기회를 놓쳤다.

윤덕여 감독은 후반 9분 정설빈과 이민아를 빼고 문미라와 여민지(이상 수원도시공사)를 교체 투입하는 등 반전을 노렸다. 하지만 반짝 상승세도 잠시, 후반 29분 나이지리아의 역습에 무너졌다. 나이지리아의 치딘마 오케케가 중앙선 부근에서 전방으로 투입한 공을 오쇼알라가 잡고 치고 들어왔지만, 수비수가 스피드 경쟁에서 밀리면서 추가골을 내줬다.

김창금 기자 kimck@hani.co.kr

[▶네이버 메인에서 한겨레 받아보기]
[▶한겨레 정기구독] [▶한겨레 LIVE 시작합니다 ]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