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070277 0962019061353070277 05 0506001 6.0.15-RELEASE 96 스포츠서울 0

한국, 여자월드컵 16강행 빨간불…나이지리아에 0-2 완패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여자축구대표팀 선수들이 12일 프랑스 여자월드컵 나이지리아전에서 두 번째 실점한 뒤 아쉬운 태도를 취하고 있다. 제공 | 대한축구협회



[스포츠서울 김현기기자]여자축구대표팀이 1승 상대로 여겼던 나이지리아에 완패하며 2019년 프랑스 여자월드컵 16강행에 빨간불이 켜졌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여자대표팀은 12일 프랑스 그르노블의 스타드 데잘프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A조 2차전 나이지리아와 경기에서 전·후반 한 골씩 내줘 0-2로 졌다. 지난 8일 공식 개막전에서 개최국이자 우승후보 프랑스에 0-4로 대패했던 한국은 2연패 늪에 빠졌다. A조 최하위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오는 18일 오전 4시 노르웨이와 A조 최종전을 치르지만 프랑스는 물론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이 A조 국가 중 가장 떨어지는 나이지리아에도 패했기 때문에 각 조 1~2위와 3위 중 상위 4개팀에 주는 16강 티켓 획득 가능성이 희박해졌다.

프랑스가 14일 노르웨이전, 18일 나이지리아전을 모두 이기고, 한국이 18일 노르웨이전에서 승리를 거두면 프랑스가 3전 전승, 한국과 노르웨이, 나이지리아가 나란히 1승2패를 기록하게 된다. 하지만 한국의 골득실이 이미 -6이어서 다른 두 나라보다 상당히 불리한 상황이다. 노르웨이를 이기기도 쉽지 않은 게 현실이다.

한국은 프랑스전 후반에 투입돼 나름대로 선전한 이민아와 강채림을 선발 라인업에 집어넣는 등 공격적인 4-1-4-1 포메이션을 들고 나왔다. 하지만 상대의 효율적인 역습 두 번에 실점하고 고개를 숙였다. 한국은 전반 29분 상대가 중앙선 부근에서 디자이어 오파라노지에게 길게 연결한 패스를 저지하다가 자책골을 내줬다. 수비수 김도연이 걷어낸다는 게 잘못 맞아 볼이 골망을 출렁였다.

전반을 0-1로 끝낸 윤덕여 감독은 후반 9분 정설빈와 이민아를 불러 들이고 문미라와 여민지를 집어넣어 예상보다 일찍 승부수를 띄웠다. 후반 13분엔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장슬기의 슛이 골키퍼 펀칭에 막혀 흘러나오자 이금민이 잡아 골로 연결했으나 이금민이 오프사이드 위치에 있었다는 판정을 받아 무효가 됐다.

막판 공세를 펼치던 한국은 후반 29분 나이지리아의 역습에 결국 무너졌다. 나이지리아의 치딘마 오케케가 중앙선 부근에서 전방으로 볼을 투입했고, 아프리카 여자축구를 대표하는 간판 스타 이를 아시사트 오쇼알라가 받아 단독 드리블한 뒤 골키퍼 김민정까지 따돌리고 쐐기골로 완성했다.

한국은 이후 만회골을 위해 총력전을 펼쳤으나 결국 영패하고 말았다.

silva@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