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068983 0182019061253068983 05 0509001 6.0.15-RELEASE 18 매일경제 0

`328야드` 세계 장타왕…KPGA 장타자들 제압

글자크기
세계 장타 대회에서 474야드를 날려 우승을 차지한 팀 버크(33·미국)가 차원이 다른 장타를 뿜어내며 토종 장타자들을 제압했다.

12일 경기도 용인 88컨트리클럽 서코스 9번홀(파5)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롱 드라이브 챌린지에서 버크는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에서 손꼽는 장타자들을 물리치고 1위를 차지했다.

버크는 볼빅 월드 롱드라이브 챔피언십에서 2013년, 2015년 두 차례 우승했고 지난 4월 월드 롱 드라이브(WLD) 투어 악-친 스매시 인 더 선 결승에서 무려 474야드를 날린 괴력의 장타자다.

이날 변수는 좁은 페어웨이였다. 일반적으로 장타 대회는 골프 코스가 아닌 넓은 특설 경기장에서 대회가 열린다. 좌우 폭이 넓어 선수들은 힘껏 장타에만 집중한다. 하지만 이날은 실제 코스에서 장타 대회가 열려 내심 변수도 기대됐다. 뚜껑을 열어본 결과 변수는 없었다. 힘을 빼고 편안하게 스윙을 한 버크는 실제 볼이 날아간 거리만 300m를 훌쩍 넘겨 토종 골퍼들 기를 죽였다.

버크와 장타 대결을 펼친 김홍택(26) 김봉섭(36) 박배종(33) 김비오(29) 김대현(31) 허인회(32) 등 코리안투어에서 내로라하는 장타자 6명과 아시아프로골프투어에서 최고의 장타자로 알려진 스콧 헨드(46)의 스윙 스피드는 시속 120마일가량. 하지만 198㎝ 키에 몸무게 106㎏의 버크는 기본적으로 헤드스피드가 시속 140마일을 넘나들었다.

버크는 8강전에서 김대현, 4강전에서 박배종을 제쳤다. 이어진 김홍택과의 결승전은 만만치 않았다.

김홍택은 결승에서 여덟 차례 드라이버샷 가운데 310.1야드를 페어웨이에 안착시켜 버크를 긴장시켰다. 하지만 버크의 티샷이 328.1야드를 기록하며 경기는 마무리됐다.

[조효성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