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068781 0722019061253068781 02 0201001 6.0.14-RELEASE 72 JTBC 0 popular

[밀착카메라] 굴 껍데기 '잿빛 동산'…골치 썩는 통영

글자크기


[앵커]

통영하면 굴이 유명하지요. 대규모 양식과 가공으로 싸고 쉽게 즐길 수 있습니다. 그런데 굴 껍데기가 문제입니다. 해마다 나오는 것만 10만t이 넘습니다. 말 그대로 '처치 곤란'입니다.

밀착카메라 정원석 기자입니다.

[기자]

굴 양식을 위해 어린 굴의 종자를 껍데기에 붙이는 작업이 한창입니다.

이것을 바다에 넣은 다음에 굴이 자라면 가을부터 본격적인 수확에 나서게 되는데요.

우리나라는 한 해 굴 수확량이 무려 30만t 수준이라고 합니다.

문제는 버려지는 굴의 껍데기의 양도 상당해서 처치 곤란이라는 것인데요.

이곳 경남 통영에서만 한해 15만t의 굴 껍데기가 발생을 하는데 어떻게 처리되고 있는지 알아보겠습니다.

가공을 마치고 남는 굴 껍데기는 먼저 건조 후 1번 잘게 부숩니다.

그런 뒤 재활용 업체로 옮겨지면 다시 가열을 해서 건조하고, 불순물을 걸러낸 뒤 고운 입자로 만듭니다.

굴 껍데기는 주성분이 칼슘이기 때문에 천연 비료나 사료로 재활용할 수가 있습니다.

가령 100t의 굴 껍데기에서 수분과 이물질을 제거하고 나면 65t의 비료가 되어서 농가에서 재활용할 수 있다고 합니다.

정부는 굴 껍데기로 만든 친환경 비료를 사들여 농가에 무료로 제공합니다.

그런데 문제는 악취와 염분 때문에 농가들이 이를 원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박세웅/재활용업체 : 정상적인 제품을 만들 수가 없다. 이게 염분이 있으니까 뿌리가 안 내려요. 냄새도 나고…]

농가가 굴 껍데기로 만든 비료를 꺼리면서 재활용되는 양도 줄어들고 있는 상황.

사정이 이렇다 보니 처리되지 못하는 굴 껍데기가 계속 쌓여만 갑니다.

이쪽에 보이는 잿빛 모래산 같은 이 동산이 바로 굴 껍데기 산인데요.

시간이 오래 흘렀는지 군데군데 잡초가 자라난 모습도 보입니다.

이곳 통영에만 올해 추가적으로 10만t 정도의 굴 껍데기가 더 쌓일 가능성이 있다고 합니다.

통영 곳곳에는 재활용이 안된 굴 껍데기들이 모여 곳곳에 동산들이 생겨났습니다.

[주민 : 굴 껍데기 저렇게 놓고 가면 차가 왔다 갔다 하면 한겨울에는 저게 도로가로 이렇게 막 쏟아지거든요.]

대부분 불법 야적으로 주민들 불만도 커지고 있습니다.

[주민 : 다른 사람들 다 도망가요. 냄새 독하죠. 농담으로 사람 죽은 시체 냄새, 그 정도로 독하다고…]

재활용 업계는 굴 껍데기가 폐기물로 지정돼 있어 더 문제라고 주장합니다.

곧바로 처리해야 하는 폐기물이다 보니, 염분이나 암모니아 성분을 자연적으로 처리할 시간적 여유가 없다는 것입니다.

[박세웅/재활용업체 : 6개월에서 1년 동안을 바깥에 놔둬야 한단 얘기지. 그래야 냄새도 없어지고, 염분도 없어지고…]

전국적으로 굴 껍데기를 불법 투기했다가 단속된 사례도 종종 생겨나고 있습니다.

[굴 양식업체 : 처치할 수 없는 상황이고 해서 축적이 되고 있습니다.]

굴껍데기와 함께 늘어나는 것은 가리비 껍데기입니다.

가리비 껍질을 굴 양식에 활용하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가리비 껍질의 경우 중국과 일본 등에서 수입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굴 양식업체 : (가리비 껍질은 하나에?) 이게 지금 한 10원 가까이 할 걸요? 보통 컨테이너로 갖고 오거든요.]

통영시는 굴껍데기 역시 수출과 같은 대책을 찾아보고 있지만, 아직 묘수는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통영시청 관계자 : 준설토로 매립하는 걸 (경상남)도랑 추진하고 있고요. 그게 얘기가 잘되면 거기로 일정 부분들이 준설토 투기장에 넘어갈 거고요.]

통영에는 이렇게 길을 따라 양식용 굴 껍데기가 수북하게 쌓여 있는 모습도 흔합니다.

이 중에는 방치된 지 기간이 오래되서 이끼가 끼거나 낙엽에 뒤덮이고 심지어는 다 깨져서 으스러진 경우도 많습니다.

민관이 함께 이 굴 껍데기를 어떻게 처리할지 보다 적극적으로 대응하지 않는다면 불법 투기나 방치 사례는 더 많아질 수밖에 없을 것입니다.

(인턴기자 : 곽윤아)

정원석, 김정은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