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068674 0022019061253068674 02 0201001 6.0.7-RELEASE 2 중앙일보 0

"산소마스크 안돼"…제주항공 회항 당시 승객들 '아비규환'

글자크기
필리핀에서 출발해 인천국제공항으로 향하던 제주항공 여객기가 기체 이상으로 긴급 회항했다. 12일 오전 3시 반쯤 승객 149명을 태우고 필리핀 클락 공항을 이륙한 제주항공 7C4604 여객기는 출발 20분 만에 클락 공항으로 돌아왔다.

중앙일보

[일간스포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정상이륙 후 고도를 높이던 중 고도하강 경보가 울려 메뉴얼에 따라 회항 결정을 내렸다"며 "문제가 생긴 여객기 내 고도 센서 부품을 공수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런데 이 여객기에 타고 있던 승객들은 회항 당시 매우 긴급한 상황이었으며 승무원들의 대처가 미흡했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여객기 승객들은 이날 '시사저널'을 통해 이륙 이후 갑자기 기내가 추워지기 시작했고 이후 기내에는 산소마스크가 떨어졌다고 밝혔다.

"'산소마스크 안된다' 소리쳐도 승무원 응대 안해"


승객 A씨는 기내가 갑자기 추워진 후 좌석에 산소마스크가 떨어지면서 "안전벨트와 산소마스크를 착용하라"는 멘트가 반복해 나왔다고 전했다. 위급함을 느낀 승객들은 산소마스크를 착용하려 했으나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다고 한다.

극한의 공포를 느낀 승객들이 "마스크가 안 된다"고 소리쳤지만 승무원들은 움직이지 않고 각자 자리에 앉아 마스크만 착용하고 있었다고 A씨는 주장했다. 당시 승객들 중에는 가족들에게 보낼 영상을 남기는 이들도 있었다.

"제주항공, 10만원 보상하겠다며 사인 받기 급급"


승객들은 클락 공항으로 회항 직후 제주항공 측이 보상금 계좌 입금 양식 서류에 사인을 받기에 급급했다고도 주장했다. 제주항공 측은 고객명과 은행명, 계좌번호 등을 기입해 서류를 제출하라며 개인당 10만원씩 보상금을 주겠다고 했다.

A씨는 "비행기 기체 문제로 회항해 생명의 위협을 느낀 승객들에게 사인을 받는 것에만 급급했다"며 "제주항공 측은 사과도 없이 승객들을 뿔뿔이 흩어놓으려고 했다"고 지적했다.

A씨는 또 아픈 필리핀 유아에게 담요를 주지 않은 승무원의 태도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A씨는 "기내가 갑자기 추워지면서 한국 병원에 급하게 가고 있던 한 필리핀 유아가 한기를 느꼈다"며 "주변의 한국인이 담요를 요청했으나 승무원은 '담요는 판매하는 것이라 줄 수 없다'고 답했다"고 전했다.

탑승 승객들은 보상금 양식에 사인을 하지 않고 제주항공에 대응하겠다는 입장이다. A씨는 "상황을 승객들끼리 공유한 후 대처할 예정"이라며 "제주항공은 급하게 수습하려고 할 것이 아니라 관제탑에서 처음에 비행기를 이륙을 지연시켰던 이유 등을 정확하게 조사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제주항공 "긴박한 상황 아냐…산소마스크 오작동 없어"
이에 관해 제주항공 측은 "회항 도중 상황이 해제됐다. 승객들의 얘기처럼 긴박한 상황은 아니었다"며 "승객들의 입장에서는 공포스러운 상황이었기 때문에 상황을 급박하게 느꼈을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륙 직후 고도를 낮추라는 경보가 울려 절차에 따라 산소마스크를 작동했으며, 센서 오류로 실제로 착용해야 하는 상황이 아니어서 해당 내용을 안내했다"고 덧붙였다.

관계자는 또 "일부 승객들이 산소마스크가 작동하지 않았다는 제보가 있으나 착용 시 줄을 당겨 산소 공급이 되도록 한 후 착용해야 하고, 같은 열에 장착된 산소마스크는 한 개의 산소통을 사용하기 때문에 한 좌석은 되는데 옆 좌석은 안 되는 경우는 없다"고 말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