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067004 1092019061253067004 01 0101001 6.0.21-HOTFIX 109 KBS 0 false true false false 1560335458000 1560335810000 popular

김여정 “김정은 위원장, 이희호 여사에 각별한 감정”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이희호 여사에 대해 각별한 감정을 갖고 김 부부장에게 남측의 책임있는 인사에게 직접 조의를 전달하는 것이 좋겠다고 말했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윤도한 청와대 소통수석은 오늘(12일) 브리핑에서 김 부부장이 판문점에서 김 위원장의 조의문과 조화를 우리 측에 전달하며, 이같이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부부장은 또 유족들이 슬픔을 이겨내고 김대중 전 대통령과 이희호 여사의 뜻을 받드시길 바란다고 말했다고, 윤 수석은 전했습니다.

윤 수석은 김 부부장의 발언에 대해 "김 부부장의 말씀은 직접 인용한 것은 아니고 그런 취지의 말씀을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오늘 김 부부장과 만난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은 이희호 여사를 함께 추모하는 게 우리 민족의 평화롭고 번영된 앞날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우리 다짐을 새롭게 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고 윤 수석은 전했습니다.

정 실장은 또 김 위원장이 조화와 함께 정중하고 각별한 조의문을 보내준 데 대해 유족과 문재인 대통령을 대표해 깊이 감사하다고 말했습니다.

정 실장은 이희호 여사는 김대중 전 대통령과 평생의 동지로, 민족 화합과 협력을 위해 일관되게 노력해왔고, 민족사에서 높이 평가 받고 오래 기억될 거라고 덧붙였습니다.

윤 수석은 우리 측이 김 부부장을 통해 김 위원장에게 메시지를 전달한 게 있느냐는 질문에 "오늘 발표한 내용 이외에 드릴 말씀이 추가로 없다"고 말했습니다.

또 김 위원장이 김 부부장을 보낸 것을 어떻게 평가하느냐는 질문에는 "이 부분에 대해 우리가 해석을 하지 않겠다"고 답했습니다.

또 오늘 만남이 조의문 전달만을 위한 것이었느냐는 질문에는 "조의문, 조화 수령 때문에 만난 것으로 나머지 부분은 기회가 있을 때 말씀드리겠다. 확대해석을 하지 말아달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홍성희 기자 (bombom@kbs.co.kr )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