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066415 0532019061253066415 06 0601001 6.0.13-RELEASE 53 노컷뉴스 0 related

비아이의 반쪽 해명 '마약을 할 뻔 했다' [가요초점]

글자크기
CBS노컷뉴스 김현식 기자

노컷뉴스

비아이(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비아이(본명 김한빈)가 반쪽짜리 해명을 남긴 채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와 소속팀 아이콘을 떠났다.

비아이는 마약 구매 의혹이 제기된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입장글을 정리한 게시물을 올렸다.

이를 통해 비아이는 "너무나도 부적절한 행동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어 그는 "한 때 너무도 힘들고 괴로워 관심조차 갖지 말아야 할 것에 의지하고 싶었던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하지만, 그 또한 겁이 나고 두려워 하지도 못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럼에도 제 잘못된 언행 때문에 무엇보다 크게 실망하고 상처받았을 팬 여러분과 멤버들에게 너무나도 부끄럽고 죄송하다"며 "저의 잘못을 겸허히 반성하며 팀에서 탈퇴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비아이가 입장을 밝힌 뒤 YG는 즉각 언론을 통해 비아이의 팀 탈퇴를 공식화하고 계약 해지 사실을 알렸다.

YG는 "소속 아티스트 김한빈의 문제로 실망을 드린 모든 분께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며 "김한빈은 이번 일로 인한 파장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으며, 당사 역시 엄중히 받아들여 그의 팀 탈퇴와 전속 계약 해지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관리 책임을 절감하고 있다"며 "다시 한 번 심려 끼쳐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비아이와 YG가 입장문을 내고 사과의 뜻을 밝으나 논란은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입장문을 통해 제대로 된 해명을 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노컷뉴스

비아이(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앞서 이번 의혹을 처음 제기한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2016년 8월 마약류 위반 피의자 A씨가 경찰 조사 과정에서 비아이에게 마약류로 지정된 환각제인 LSD를 전달했다고 진술하고, 마약 딜러 C씨의 고객 명단에서 비아이의 이름이 나왔음에도 경찰이 비아이에게 연락조차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YG가 A씨에게 변호사를 붙여주고 수임료를 대신 내주면서 진술 번복을 요구했고, 이에 A씨가 3차 조사에서 '비아이에게 LSD를 전달하지 않았다'고 말을 바꿨다고 전했다.

아울러 비아이가 A씨에게 자신과 나눈 메신저 대화 내용을 삭제할 것을 요구하며 증거인멸을 시도했다고도 전했다.

하지만, 이와 관련해 비아이는 A씨에게 마약을 전달받긴 했는데 복용은 하지 않았다는 것인지, 애초 관심만 가졌을 뿐 손에 넣지도 않았다는 것인지 알 수 없는 애매모호한 말만 남겼다.

YG의 경우 경찰 조사 과정에서 '비아이에게 LSD를 전달했다'고 진술한 A씨를 회유했다는 의혹에 대해 아예 아무런 언급을 하지 않았다.

대중이 비아이와 YG에게 요구하고 있는 것은 '팀 탈퇴'와 '계약해지' 여부가 아닌 이번 논란에 대한 제대로 된 해명이다.

특히나 지드래곤, 탑, 박봄, 쿠시 등 앞서 YG 소속 뮤지션들이 연거푸 마약류 관련 논란을 일으켰던 만큼, 명확한 해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더욱 큰 상황이다.

한편, 비아이는 2015년 보이그룹 아이콘 멤버로 데뷔했다. 직접 작사, 작곡한 '취향저격', '사랑을 했다' 등의 곡을 히트시키면서 주가를 높였으나, 이번 논란으로 날개가 꺾였다.

비아이의 탈퇴로 아이콘은 7인조에서 6인조로 재편됐다. 비아이가 팀의 리더였을 뿐만 아니라 곡 작업을 주도했던 멤버였던 만큼, 향후 활동에 빨간불이 켜진 상태다.

YG는 마약 스캔들로 물의를 일으킨 소속 가수가 한 명 더 늘어나면서 '약국'(Yak Gook)이라는 오명을 벗기가 어렵게 됐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