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066006 0562019061253066006 05 0506001 6.0.13-RELEASE 56 세계일보 0

‘원팀’이 만들어낸 기적…韓축구, 새 역사 열었다

글자크기

U-20월드컵서 에콰도르 꺾어 / FIFA 男축구 사상 첫 결승行 / 16일 새벽 우크라이나와 격돌

세계일보

한국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 최준이 12일 폴란드 루블린 스타디움에서 열린 U-20 월드컵 에콰도르와의 4강전에서 전반 39분 결승골을 넣은 뒤 환호하고 있다. 루블린=연합뉴스


한국축구가 또 하나의 새 역사를 열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이 12일 폴란드 루블린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에콰도르와의 4강전에서 최준의 결승골로 1-0 승리하며 결승에 오른 것이다. 8강전에서 세네갈을 꺾고 36년 만에 4강 신화를 재현했던 것에 만족하지 않고 FIFA 주관 남자축구대회 사상 최초의 결승 진출이라는 위업을 이뤄냈다.

한국은 이전까지 1983 멕시코 세계청소년선수권대회와 2002 한·일 월드컵 4강, 그리고 2009년 포항 스틸러스가 클럽월드컵에서 3위를 차지한 것이 이전 FIFA 주관대회 최고 성적이었다. 이제 한국은 16일 오전 1시 폴란드 우치경기장에서 돌풍의 팀 우크라이나와 우승컵을 놓고 격돌한다. 아시아 국가로는 카타르(1981년), 일본(1999년)에 이어 세 번째로 U-20 월드컵 결승에 진출한 한국이 이번 대회 정상에 오른다면 아시아 최초의 우승이라는 이정표도 세우게 된다.

세계일보

11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4강전 한국과 에콰도르의 경기. 후반 시작에 앞서 U-20 대표팀 선수들이 그라운드에서 어깨동무를 한 채 결의를 다지고 있다.


세계일보

전반 시작에 앞서 한국 대표팀 선수들이 정정용 감독 등 코칭스태프들과 함께 동그랗게 모여 있다.


세계일보

전반 이강인이 앞쪽의 최준을 바라본 뒤 공간 패스를 하고 있다. 이후 최준의 골로 이 패스는 이강인의 어시스트로 기록됐다.


세계일보

전반 최준이 골을 넣은 뒤 두 팔을 벌린 채 그라운드를 달리고 있다.


세계일보

결승 진출이 확정된 뒤 U-20 대표팀 정정용 감독, 인창수 코치 등 코칭스태프들이 포옹하며 승리를 기뻐하고 있다.


이번 쾌거는 정 감독의 뛰어난 용병술 아래 ‘형 같은 막내’ 이강인(18·발렌시아)을 필두로 모든 선수가 ‘원 팀(One Team) 정신’으로 결속해 이룬 성과였다.

정 감독은 위기에서도 “선수들이 이겨낼 거라고 생각했기에 두렵거나 긴장된 게 없었다”며 제자들에 대한 무한 신뢰를 보였다. 이강인은 자신에게 관심이 집중될 때마다 “형들의 도움이 컸다”는 말을 잊지 않았다. 아직 한 번도 출전하지 못한 수비수 이규혁마저도 “내가 영웅이 되지 않아도 좋다”며 팀을 먼저 생각했다. 하나가 되면 못할 일이 없다며 똘똘 뭉친 어린 선수들은 고비였던 세네갈과의 8강 혈투에서 승리를 차지했고 그 기세는 에콰도르와의 준결승에도 이어졌다. U-20 대표팀은 일사불란한 움직임 속에 철벽수비를 보여주며 상대 공격을 봉쇄했다. 전반 39분 프리킥 상황에서 이강인이 골지역으로 쇄도하던 최준에게 예측 못 한 패스를 찔러 상대 수비진을 무너뜨렸고, 최준은 깔끔한 슈팅으로 한국축구의 새로운 장을 열어젖혔다.

송용준 기자 eidy015@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