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065585 0772019061253065585 06 0601001 6.0.5-RELEASE 77 텐아시아 46566458

[TEN 인터뷰] ‘롱 리브 더 킹’ 김래원 “액션·정치·코믹 다 있지만 핵심은 멜로”

글자크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텐아시아

영화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에서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하는 조직 보스 장세출 역으로 열연한 배우 김래원.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영화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오는 19일 개봉)에서 주인공 장세출은 목포 최대 조직의 보스지만 ‘사업’을 꽤 착하게 하는 사람이다. 조직 보스인 그는 버스 사고를 계기로 목포의 시민 영웅이 되고 국회의원으로까지 출마하게 된다. ‘좋은 세상’을 만들고 싶은 마음도 있지만, 첫눈에 반한 여자 때문에 ‘좋은 사람’이 되고 싶어서다. 웹툰을 원작으로 해서인지 만화 같은 설정에서 김래원이 장세출을 연기해 좀 더 살아있는 이야기로 바꿔놓았다.

“중간 중간 주먹을 써서 잠깐씩 압도적인 힘이 보이는 장면이 오히려 과하지 않았다고 생각해요. 처음엔 진짜 조직 보스처럼 거칠고 강한 분위기를 풍기게 하려고 했는데, 그랬다면 영화의 전체 흐름과 안 맞았을 것 같아요. 감독님이 수위를 잘 조절해준 덕분이죠. 나중에 세출이 국회의원이 되고 정의로운 사람으로 보여야 한다는 것까지 생각하며 밸런스를 맞춘 것 같아요.”

김래원의 전라도 사투리 연기는 영화를 더욱 맛깔나게 하는 요소다. 그는 사투리를 그대로 따라하기보다 ‘장세출다운 것’을 찾기 위해 노력했다고 밝혔다.

“처음에는 그대로의 사투리를 하려고 했어요. 그런데 예를 들어 ‘한당께요’ 같은 사투리를 제가 하면 관객들이 좀 부자연스럽게 느낄 것 같기도 하고… 뉘앙스만 배우고 리듬을 알고부터는 감독님 허락 하에 제 마음대로 했어요. 하하. ‘한당께요’는 ‘했잖어’ 같은 식으로 좀 더 일상적으로요. 사투리를 잘 하는 게 중요한 게 아니라 장세출다운 게 중요했어요.”

텐아시아

영화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에서 조직 보스 장세출이 당돌한 열혈 변호사 강소현에게 반하는 순간.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이번 영화는 선이 굵은 남성 느와르인 ‘범죄도시’와는 달리 웃으면서 볼 수 있을 만큼 유쾌하다. 조직 보스의 이야기지만 장세출과 그가 반한 열혈 변호사 강소현(원진아 분)의 잔잔한 멜로가 주축이라고 할 수 있다. 액션, 정치, 멜로에 코믹까지 다양한 장르가 버무려져 있다. 김래원은 “처음 대본을 받고 주변의 다른 이들, 심지어 영화사 대표님까지도 이 영화의 장르를 액션, 정치라고 말할 때 나는 멜로라고 봤다”고 말했다.

“제가 했던 멜로 중엔 가장 쉬웠던 것 같아요. ‘바로 저 여자다’ 이게 끝이었으니까요. 감독님과 첫 미팅 자리에서 ‘잘못 본 걸 수도 있는데 저는 이걸 멜로로 봤다’고 했어요. 감독님이 ‘제대로 본 것 맞다’고 하시더라고요. 감독님도 멜로라고 생각하신 건지, 아니면 멜로 부분이 중요하다고 생각해서 제 의견에 호응해준 건지 잘 모르겠지만 그렇게 감독님과 첫 단추부터 잘 끼운 것 같아요. 하하”

텐아시아

김래원은 “영화 흐름의 강약 조절이 되려면 내가 죽어줄 땐 죽어주고 양보할 땐 양보해야하는 밸런스가 중요하다”며 “이번 작품에서 다른 배우들이 돋보이는 순간 나는 리액션을 과하지 않게 하는 데도 신경 썼다”고 만족감을 표했다.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김래원은 인터뷰 내내 이번 영화를 연출한 강윤성 감독을 치켜세웠다. 강 감독은 영화 ‘범죄도시’를 통해 각종 영화제에서 신인 감독상을 휩쓸며 대중에게도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영화를 촬영하면서 감독님께 ‘내가 살아 있는 것 같다’고 했죠. 감독님의 도구로 쓰이면서 너무 행복하고 즐거웠습니다. 연출 스타일이나 감성 등 모든 게 저한텐 잘 맞았어요. 무엇보다 리더로서의 뛰어난 인품을 보고 배우게 됐죠. 감독님은 막내 스태프들의 이야기도 존중하고 귀 기울이세요. 제가 지금까지 했던 게 10 중의 8이라면 9와 10을 끄집어내줄 수 있는 분이라고 생각해요. 아직 다 꺼내지지 않은 것 같아서 감독님 작품 안에서 좀 더 트레이닝을 하고 싶어요.”

김래원은 배우에게 연기의 자율성을 주고 융통성 있게 현장을 지휘하는 강 감독과의 호흡도 최고였다고 자랑했다. 늘 열려 있는 강 감독의 스타일은 자신이 마음껏 연기를 펼칠 수 있도록 도와줬다는 것이다.

“자칫하면 교만으로 보일 수도 있어서 말하기가 조심스럽긴 한데, 감독님은 반 이상은 비워놓고 현장에 오세요. 그 여백을 즐기고 현장에서 비워 있는 걸 채워나가시는 거예요. 배우 입장에선 너무 흥미롭죠. 내가 어떤 걸 하게 될지도 궁금하고요. 다음 날 긴 대사가 있는 장면이 있는데 대사를 다 안 외우고 가기도 했어요. 하하. 그런 자유로움과 유연함이 제가 지향하던 바였던 것 같아요. 전 물 만난 물고기였죠.”

1997년 드라마 ‘나’로 데뷔해 22년 차에 접어든 배우 김래원. 드라마 ‘옥탑방 고양이’ ‘러브스토리 인 하버드’, 영화 ‘해바라기’ ‘강남1970’ ‘프리즌’ 등 로맨틱한 연기부터 강렬한 액션까지 소화해냈다. 김래원에게 자신만의 작품 선택 기준이 있느냐고 묻자 이렇게 답했다.

“기본적으로 재미있느냐도 중요하지만 최종적으로는 제가 잘 할 수 있느냐 없느냐를 봐요. 그런데 결국 선택하는 건 제가 잘 할 수 없을 것 같은 역할이더라고요. 하하.”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