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063925 0562019061253063925 01 0101001 6.0.16-HOTFIX 56 세계일보 0 popular

[단독] 백경남 동국대 명예교수 “이희호 여사는 최고의 여성운동가”…자필 편지 공개

글자크기


세계일보

1970년대 이희호 여사가 백경남 동국대 명예교수에게 보낸 자필 편지. 백경남 교수 제공


“친애하는 경남씨에게

카드 고맙습니다. 나는 갖은 어려움 속에서 오로지 주님에의 믿음이 나를 오히려 행복하고 감사할 수 있는 경지로 이끌어줬음을 기뻐할 뿐입니다. 그런 중에 연구에 더욱 열중하는 귀한 모습을 멀리서 격려해주고 싶습니다. 나는 머지 않아 홍걸이까지 데리고 미국에 가게 될 듯 합니다. 가서 다시 소식 전하지요. 꾸준히 연구하여서 꼭 뜻을 성취하십시오.” (1970년대 이 여사가 백경남 교수에서 쓴 자필 편지 내용)

세계일보

12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이희호 여사의 빈소에서 한 조문객이 큰절을 하고 있다.


지난 10일 밤 소천한 이희호 여사는 동국대 백경남(여·78) 명예교수가 대학 졸업 후 처음 인연을 맺은 ‘선배 여성운동가’였다. 두 사람은 1960년대 여성문제연구회에서 1세대 여성운동가로서 함께 일했고 지난해까지 안부를 주고 받았다.

백 교수는 12일 세계일보와의 통화에서 “한국 여성사의 획기적인 발전은 선생님(이 여사) 시대에 이뤄졌다”며 “여성가족부를 신설하고 성희롱 예방교육을 실시하는 등 그 분 덕분에 여성과 관련된 법과 제도가 정비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대중 전 대통령의 여성정책에는 선생님이 큰 영향을 미쳤다”며 “평생을 여성과 민주주의, 인권, 평화를 위해 헌신하셨다”고 강조했다.

세계일보

세계일보

백 교수는 54년 전인 1965년 이 여사와의 첫 만남을 또렷하게 기억했다.

“제가 대학을 갓 졸업했을 때 선생님은 여성문제연구회 회장을 맡고 계셨어요. 황신덕, 김활란 등 쟁쟁한 여성지도자들이 활동할 때였죠. 당시 여성회관은 남산타워 올라가는 길에 있었어요. 회관 옥상에서 처음 면담을 했는데 아이가 어려 자주 울 시기라 엎고 계셨어요.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상임의장이 돌 정도 됐을 때였죠.”

이 여사는 생전에 블라우스와 재킷 차림으로 활동했고 이 날도 하얀 바탕의 곤색 체크무늬 블라우스를 입고 있었다. 백 교수는 “제가 여성회관 옥상에서 만난 날의 표정과 목소리가 지금도 생생하게 떠오른다”며 “1998년 김대중 대통령 취임식 때와 똑같았다. 자만과 교만이 하나도 없는 분”이라고 말했다.

이 여사는 1963년 여성문제연구회 부회장으로 선출됐다가 1964년 2월부터는 회장을 맡았다. 당시 여성문제연구회가 활발하게 진행한 ‘여성의 경제적 지위향상을 위한 여성소비자 운동’과 ‘여성의 정치참여 운동’은 이 여사와 백 교수가 주도했다. 백 교수는 “여성들의 소비문화를 조사한 뒤 세종문화회관에서 공청회를 개최했는데 3000명이 모였다”며 “각 지역에 일일이 전화를 걸어 사람들을 불러모았다”고 회고했다.

이 여사는 이후로도 여성의 정치참여 문제에 꾸준히 목소리를 냈다. 1969년 ‘한국 YWCA’ 기고글에서는 “여성들의 가정 내에서의 비능률적인 노동의 과중은 사회문제나 정치에로 관심을 돌릴 수 있는 여가를 주지 않고 있다”며 “가족중심적인 가족제가 개인의 가족에의 의존성을 조장시켜 여성의 자주성을 저해한다”고 비판했다.

여성문제연구회 시절의 인연이 평생 이어져 백 교수는 국민의정부 시절 대통령 직속 여성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아 김대중정부의 여성정책을 주도했다. 그는 “제가 추진했던 모든 정책은 선생님에게서 나온 것”이라고 말했다.

“외국인을 만나 스피치를 해야 할 때 선생님은 더욱 멋있어 보였어요. 영어를 잘 하시잖아요. 한국 여성운동가들을 제가 많이 봐왔는데 선생님은 최고의 덕성을 가지신 분이라고 생각해요. 김대중 전 대통령이 바깥에서 큰 일을 하셨다면 인간의 내면에 흐르는 따뜻한 정을 나눠준 건 선생님이에요. 집에 찾아온 손님들에게 항상 국수를 삶아주며 대접하셨다고 해요.”

세계일보

백경남 동국대 명예교수

백 교수는 1969∼1971년 일본 와세다대학교에서 석사 과정을 밟았다. 유학 시절에서도 김대중 전 대통령 부부를 자주 만났다. 김 전 대통령은 일본 내 좌익뿐만 아니라 우익 세력과 교류하며 신뢰 관계를 쌓았다. 백 교수는 “동경에 오시면 제가 두 분을 모시고 다녔다”며 “이후 일본 어른들이 한국에 올 때면 선생님이 호텔로 찾아가 백경남을 잘 부탁한다고 하셨다. 후배를 키우고 싶은 마음에 그러신 것 같다”고 말했다.

이 여사가 소천한 다음 날 백 교수도 빈소를 찾았다. 옛 동지들을 찾아봤지만 남은 사람이 거의 없었다. 이 여사의 제자에게 전화를 걸었으나 “노환 때문에 어렵다”는 답변을 들었다.

“세월이 많이 흐른 거겠죠. 빈소에서도 국회의원이었던 김방림씨만 있고 선생님의 친구분과 여성운동을 함께 했던 사람들은 하나도 안 보이더라고요. 선생님이 오래 사셔서 그런 걸테죠. 매년 5월이면 선생님께 전화를 드렸는데 이제는 할 수 없게 됐네요.”

백 교수는 우리 사회가 이 여사를 지성과 지식을 겸비한 최고의 영부인이자 여성운동가로 기억하기를 바랐다. 그는 “정치 발전의 굴곡이 없었다면 진작에 더 높은 평가를 받았을 것”이라며 “제게 만큼은 모든 세대를 아우른 최고의 여성운동가”라고 말했다.

이현미 기자 engine@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