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063788 0432019061253063788 01 0101001 6.0.16-HOTFIX 43 SBS 0 popular

이희호 여사 빈소 조문 행렬…이순자·하토야마 조문

글자크기

<앵커>

고 이희호 여사의 빈소에는 장례 이틀째인 오늘(12일)도 조문 행렬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전두환 전 대통령의 부인 이순자 씨, 하토야마 전 일본 총리도 빈소를 찾아서 이 여사를 추모했습니다.

권란 기자입니다.

<기자>

이희호 여사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는 이틀째 조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오늘 오전에는 김대중 내란음모 사건을 조작했던 전두환 전 대통령 부인 이순자 씨가 이 여사의 빈소를 찾았습니다.

추궈홍 중국대사,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 총리 등 해외 인사들을 비롯해,

[김무성/자유한국당 의원 : 민주화를 위해서 우리를 지도해주시고, 방향을 정해주시고 ··· 우리 모두 다 민주화 투쟁의 대모로 존경하는 분입니다.]

고 김영삼 전 대통령의 아들 현철 씨,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재명 경기지사 등 각계각층의 조문 행렬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앞서 오늘 오전에는 입관 예배가 진행됐습니다.

오후에는 공동 장례위원장인 장상 전 국무총리 서리가 고인의 삶을 되돌아보는 자리도 마련했습니다.

[장상/공동 장례위원장 : 북한에 있는 아이들에게 주려고 장갑을 뜨고 있어. 내가 이걸 이렇게 뜨는 줄 알면 보이지 않는 사람들이 다 뜨기 시작해서 장갑이 늘어나 (하셨습니다.)]

민주평화당도 이 여사의 생전 모습을 담은 사진 100선을 공개했습니다.

이 여사의 장례는 사회장으로 닷새 동안 치러집니다.

이어 모레 새벽 6시 발인을 마지막으로 이 여사는 국립현충원 김 전 대통령 묘소에 함께 안장됩니다.

▶[하이라이트 영상] 2019 FIFA U-20 월드컵
▶[인-잇] 사람과 생각을 잇다
▶네이버 메인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