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063748 0232019061253063748 01 0104001 6.0.16-HOTFIX 23 아시아경제 0 popular

바른미래당 “北, 이희호 여사 조문단 보내지 않아 아쉬움 있다”

글자크기

“남북 간 교착국면 풀리고, 비핵화 협상 진전되길”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바른미래당은 1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고(故) 이희호 여사 별세와 관련해 조문단을 보내는 대신 조화와 조의문을 전달한 것에 대해 “동양의 예의와 미덕이 있는 만큼 북측이 조문단을 보낼 수 있을 것이라 기대했던 점에 비추어 보며 아쉬움이 있다”고 밝혔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구두 논평을 통해 “북한의 조문을 통해 오래 가고 있는 남북 간 대화 단절을 우회적으로나마 타개할 수 있기를 바랬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변인은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을 통해 조화와 조의문을 전달키로 한 점은 그나마 최대한의 예우로 받아들일 수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 대변인은 “이 여사가 유언에서도 남북의 평화통일을 위해 기도하겠다고 했듯이 하루 빨리 남북 간 교착국면이 풀리고 비핵화 협상이 진전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