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060986 1082019061253060986 06 0602001 6.0.5-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두데' CLC가 전하는 #그룹명 #유튜버 #ME(美)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민성 인턴기자] '두시의 데이트 지석진입니다' CLC가 대세 글로벌 그룹임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12일 방송된 MBC FM4U '두시의 데이트 지석진입니다'에는 그룹 CLC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DJ 지석진은 "CLC가 신곡으로 돌아왔다. 그런데 CLC가 무슨 뜻이냐"고 묻자 멤버들은 "크리스탈 클리어(CrystaL Clear)의 약자다. 수정처럼 맑다는 뜻이 담겨있다"라고 답했다.

이에 지석진은 "팬들은 칯이라고 부르던데 한국 자판기로 누르면 그렇게 나온다고 하더라"라고 말하자 멤버들은 세부적인 내용까지 알고 있다는 사실에 놀라워했다.

이어 "팀 이름은 누가 정했냐"고 묻자 은빈은 "투표를 하긴 했지만 회장님께서 정해주셨다"고 답했다.

또한 CLC는 처음 그룹명 후보로 OMG가 있었다고 밝혔다. 이는 오 마이 갓(Oh my god)이 아니라 오마이걸(Oh my girl)이었다고. 그러자 지석진이 "이미 오마이걸 이라는 그룹이 있지 않냐"고 말하자 그때는 "오마이걸이 데뷔하기 전이었다"고 말했다.

태국인 멤버 쏜은 그룹명이 CLC라고 정해졌을 때 "그냥 '뭐지?' 싶었다. 크리스탈 클리어라는 말이 실제로는 영문법적으로 맞지 않았다"며 당시 느낌을 전했다.

한편 최근 신곡 'ME(美)'로 컴백한 CLC. 이에 지석진은 "요즘 활동 많이 하니까 어떻냐. 힘들지 않냐"고 물었다. 그러자 오승희는 "행복하다. 그동안 조금 공백기가 있어서 힘들었다. 몸이 힘들어도 마음이 힘든 게 나은 것 같다"라고 컴백 소감을 전했다.

이어 공백기 동안에는 음악방송 MC, 드라마 촬영, 개인 컨텐츠 운영 등 다양한 개인 활동을 해왔다고 밝혔다.

멤버 장승연은 "최근 뷰티 유튜버를 시작했다. 그런데 쉽지 않다. 구독자는 점점 늘어가고 있다"고 말했고 태국 멤버 쏜은 유튜브를 시작한지 3개월 만에 구독자 22만명을 자랑했다.

그는 "구독자들 국적은 미국, 태국 쪽이 많다. 다 영어로 말하지만 자막은 한국어도 있다"라며 글로벌 멤버임을 다시 한 번 입증했으며 유재석과 남다른 인연을 전하기도 했다.

손은 "유재석 선배님이 과거 'X맨'에 나오셨을 때, 더빙판을 보면서 멘트를 따라하기도 했었다. 그런데 한국에서 데뷔를 하고 유재석 선배님의 프로그램에 출연하고 실제로 뵈니 너무 신기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외국인 멤버 엘키는 과거 홍콩 아역배우로 드라마에 스무 편 이상 출연했음을 밝혔고, 지석진이 드라마를 하면서 기억나는 대사가 있냐고 묻자 당시 기억을 떠올리며 연기를 선보이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CLC는 새로 발표한 디지털 싱글 앨범 'ME(美)'를 소개했다.

리더 장승연은 "한자의 아름다울 미(美)와 영어 미(ME)의 중의적인 표현이며, 각자만의 아름다운 개성을 찾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그리고 퍼포먼스를 굉장히 신경을 썼고 각자 자신만의 개성을 살리려고 노력했다"며 설명을 덧붙였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MBC 보이는 라디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