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059666 0022019061253059666 02 0213001 6.0.4-hotfix 2 중앙일보 0

자원입대 국외영주권자 훈련병들, "더 큰 대한민국 국민 되겠습니다!"

글자크기

[서소문사진관]

지난 10일 자원입대한 해외거주 국외영주권자 29명

대전현충원 찾아 호국영령들 묘역 참배

중앙일보

해외거주 영주권자의 자격으로 입대한 훈련병들이 12일 대전현충원에서 호국영령들의 묘역앞에서 경례로 예를 표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군 생활을 통해서 더 나은 사람, 더 큰 대한민국 국민이 되고 싶습니다"

해외영주권자로 자원입대한 심주영 훈련병(21·아르헨티나 거주)은 12일 국립현충원을 찾아 참배하며 이같이 말했다. 심 훈련병은 또 "군 생활이 힘들다고 하지만 저는 군대에서 더 큰 성장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중앙일보

해외거주 영주권자의 자격으로 입대한 훈련병들이 12일 대전현충원에서 호국영령들의 묘역앞에서 경례로 예를 표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호주, 인도네시아 등 해외거주 국외영주권자 29명의 훈련병이 지난 10일 육군훈련소에 입대했다. 국외영주권자 자원입대 조기적응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현충원을 방문한 훈련병들은 이날 천안함 46용사묘역 참배에 이어 보훈미래관을 관람한 뒤 묘역에서 비석을 닦으며 순국선열과 호국 영령에 대한 넋을 기렸다.

할아버지가 6.25 참전용사인 김민성 훈련병은 "현충원에서 직접 눈으로 선배 전우들을 볼 수 있어서 감회가 남달랐다"며" 몸은 비록 외국에 있었지만, 대한민국 국민이라는 생각은 항상 가슴 속에 있었다"고 말했다.

중앙일보

해외거주 영주권자의 자격으로 입대한 훈련병들이 12일 대전현충원에서 호국영령들의 묘역을 참배한 뒤 묘비를 닦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들은 조기 적응훈련과 기초군사훈련을 마치고 다음 달 22일 자대에 배치된다.

병무청은 장기 해외 거주자 자원입대를 돕기 위해 한 해 4차례에 걸쳐 영주권자들을 위한 입영 날짜를 지정하고 있지만, 영주권자들이 원할 경우 분기별 입영 일자 이외의 기간에도 언제든지 입영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영주권자 등 입영희망원 제도를 이용해 입대하면 징병과 입영 날짜를 자신이 지정할 수 있고, 정기 휴가 때 연 1회 국외 여행이 가능하도록 했다. 또 출신 국가 방문에 필요한 왕복 항공료와 한국 내 체재비가 입영자에게 지급된다. 프리랜서 김성태

중앙일보

해외거주 영주권자의 자격으로 입대한 훈련병들이 12일 대전현충원을 참배한 뒤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해외거주 영주권자의 자격으로 입대한 훈련병들이 12일 대전현충원 보훈미래관 전시관을 관람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해외거주 영주권자의 자격으로 입대한 훈련병들이 12일 대전현충원 보훈미래관 전시관을 관람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대전현충원 천안함 46용사묘역에 놓여 있는 천안함 추모 티셔츠 . 프리랜서 김성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해외거주 영주권자의 자격으로 입대한 훈련병들이 12일 대전현충원에서 천안함46용사묘역을 참배한 뒤 돌아가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