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055917 0182019061253055917 02 0201001 6.0.14-RELEASE 18 매일경제 0 popular

이재용·김현철·이순자, 故이희호 여사 조문

글자크기
매일경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2일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의 빈소를 조문한 뒤 장례식장을 나서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인 고 이희호 여사의 조문 둘째날인 12일 이 여사의 빈소에 추모객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이날 오전 10시 50분께 이재용 삼성그룹 부회장이 빈소를 찾았다. 수행원들을 대동하지 않고 홀로 빈소를 찾은 이 부회장은 방명록에 한자로 자신의 이름을 적고는 고인의 영정 앞에 헌화를 하고 머리를 숙였다.

이 부회장 조문 후 박지원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어제 삼성그룹 측으로부터 직접 와서 조의를 표하고 싶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말했다.

김영삼 전 대통령의 차남 현철씨와 전두환 전 대통령의 부인 이순자씨 등 전직 대통령 가족들도 빈소를 잇따라 찾았다.

이날 오전 9시45분께 모습을 드러낸 현철씨는 조문 후 기자들과 만나 "이 여사님에게 신년이 되면 인사드리러 갔는데 병세가 이렇게 나빠지신 줄은 몰랐다"며 "깊이 애도한다"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이순자씨는 이어 오전 9시50분께 빈소를 찾아 조문을 하고 유가족들과 악수하면서 위로의 말을 건넸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