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055116 0362019061253055116 01 0101001 6.0.12-HOTFIX 36 한국일보 0 popular

이희호 장례 이틀째…이재용ㆍ이순자 등 각계각층 서 조문

글자크기
김현철ㆍ추궈홍ㆍ전직 총리 등 발길 이어져…입관예배도 치러
한국일보

이재용(왼쪽 두 번재) 삼성전자 부회장이 12일 오전 박지원(오른쪽 두 번째) 민주평화당 의원의 안내를 받으며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고(故) 이희호 여사의 장례 이틀 째인 12일 고인을 추모하려는 추모객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고건ㆍ이홍구ㆍ이수성 전 국무총리 등 정계 원로들을 포함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각계각층 인사들이 빈소를 찾았다.

빈소가 마련된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는 이 여사는 물론 김 전 대통령과 인연이 있는 다양한 분야 인사들이 장례식장을 찾아 고인에게 조의를 표했다. 김 전 대통령의 차남 홍업씨와 삼남 홍걸씨는 박지원ㆍ최경환 민주평화당 의원 등과 함께 조문객을 맞았다.

이 부회장은 오전 10시50분쯤 빈소를 찾았다. 수행원 없이 홀로 빈소를 찾은 이 부회장은 방명록에 한자로 자신의 이름을 적고 고인 영정 앞에 머리를 숙였다. 이 부회장은 기자들의 쏟아지는 질문에 아무런 답을 하지 않은 채 박 의원에게 인사한 뒤 장례식장을 떠났다. 박 의원은 “어제 삼성 측으로부터 (이 부회장이) 조의를 직접 표하고 싶다고 해서 시간만 조절했다”며 “이 부회장은 김 전 대통령과 친분이 없지만, 이건희 회장이 재임 당시 김 전 대통령과 많은 대화를 했다”고 말했다.
한국일보

전두환 전 대통령의 부인 이순자씨가 12일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의 빈소를 조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직 대통령 가족들도 빈소를 찾았다. 전두환 전 대통령의 부인 이순자씨는 오전 9시50분쯤 조문을 한 뒤 곧바로 빈소를 떠났다. 김영삼 전 대통령의 차남 현철씨는 이씨보다 일찍 조문했다. 현철씨는 기자들과 만나 “신년이 되면 이 여사님께 인사를 드리러 갔는데 병세가 이렇게 나빠지신 줄 몰랐다. 깊이 애도한다”며 “김 전 대통령의 반려자이지만 정치적 동지고, 여성 인권 지도자로서 한 평행을 헌신하다가 가셔 너무 애석하다”고 말했다.

김명수 대법원장과 양향자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장, 오세정 서울대 총장, 백낙청 서울대 명예교수 등 정부와 학계 인사도 발걸음을 했다. 오전 11시15분쯤 빈소를 찾은 김 대법원장은 방명록에 ‘민주화와 여생을 위한 헌신과 업적을 꼭 기억하겠습니다’라고 적은 뒤 유가족들에게 위로의 말을 전했다. 그는 조문을 마친 뒤 “민주화와 평화통일을 향한 여사님의 헌신과 업적은 우리 모두 잘 알고 있다”며 “국민 모두가 마음이 아프고 슬픈 것 같다”고 애도를 표했다.

추궈홍 주한 중국대사도 이날 오전 9시30분쯤 빈소를 찾았다.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추 대사가 조문을 마친 뒤 “추 대사가 유가족들에게 ‘이희호 여사님은 대한민국 민주화의 대모셨다. 한중관계 발전에도 큰 기여를 해주신 점에 대해 높이 평가하고 감사드린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밖에 설훈 민주당 최고위원,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김무성·원유철 자유한국당 의원 등 정치권 인사들도 빈소를 찾았다.

이날 오전 11시30분에는 김관성 목사의 집전으로 입관 예배가 열렸다. 참석자 중 일부가 눈물을 흘리기도 했지만, 예배는 대체로 차분하고 조용한 분위기에서 진행됐다.
한국일보

고건(왼쪽) 전 국무총리가 12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고(故) 이희호 여사의 빈소에서 이 여사의 삼남 김홍걸씨와 인사하고 있다. 홍걸씨 옆은 차남 홍업씨.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류호 기자 ho@hankookilbo.com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