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053339 0532019061253053339 02 0213011 6.0.13-RELEASE 53 노컷뉴스 0 popular

강릉 수소폭발 사고지역…강원도정 첫 '사회재난지역' 선포

글자크기

정부에 건의했지만 불발…도지사 권한으로 선포

강원영동CBS 전영래 기자

노컷뉴스

아수라장이 된 수소탱크 폭발사고 현장. (사진=강원소방본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달 23일 발생한 강릉 수소탱크 폭발사고 지역에 대해 강원도가 도정 사상 처음으로 사회재난지역을 선포됐다

강원도는 강릉 수소탱크 폭발사고 수습을 위해 최문순 도지사 권한으로 피해지역을 사회재난지역으로 선포하고, 피해기업에 대한 경영 안정화 등 지원에 나선다고 12일 밝혔다.

앞서 도는 정부 과제 수행 중 사고가 발생한 만큼 이달 초 행정안전부에 국비로 피해기업 복구·보상을 위한 사회재난지역 선포를 건의하는 공문을 보냈다. 하지만 행안부는 "지방자치단체 자체적으로 판단해달라"는 회신을 보내며 도의 건의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에 따라 도는 피해지역 수습과 기업에 대한 경영안정화 등을 지원하기 위해 '강원도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조례'에 따라 도지사 권한으로 사고가 발생한 강원테크노파크 내 사고지역을 사회재난지역으로 선포했다. 도내에서 발생한 재난에 대해 법적·제도적 근거 마련을 위해서는 지자체 자체적으로 사회재난지역 선포가 가능하다.

노컷뉴스

수소탱크 폭발사고 현장 합동감식에 나선 국과수 직원들. (사진=유선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릉 수소탱크 폭발사고 지역에 대한 사회재난지역 선포는 도정 사상 처음으로, 도는 지난 11일 행정안전부와 산업통상자원부, 강원테크노파크, 강릉시 등에 공문을 발송했다.

이에 따라 사고지역 피해기업은 강원신용보증재단 등을 통해 특례보증을 받을 수 있으며, 생활안정지원과 직·간접 피해수습에 대한 재정적 지원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도 관계자는 "사고 지역에 대한 피해수습을 위해 강원도 차원의 사회재난지역으로 선포했다"며 "경찰 수사 결과에 따라 책임 여부 등이 확정되면 원인 제공 측에서 보상 등 후속대책이 마련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달 23일 오후 6시 22분쯤 강원 강릉시 과학산업단지 내 강원테크노파크 강릉벤처공장 외부에 설치돼 있던 수소탱크가 폭발해 2명이 사망하고, 6명이 다쳤다. 사고로 인한 피해액은 기업 피해 180억 원, 강원테크노파크가 160억 원 등 340억 원 규모로 잠정 파악되고 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