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052864 0242019061253052864 01 0101001 6.0.20-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560306409000 1560313116000 popular

이희호 조문 이틀차, 이재용·추궈홍·이순자·김제동 등 추모

글자크기

12일 세브란스 장례식장, 전날보다는 한산

이재용·이순자, 취재진 질문에 말없이 떠나

김현철 "매해 1월 1일 인사드리러 갔었는데…"

추궈홍 "대한민국 민주화의 대모셨다"

이데일리

이재용(가운데) 삼성전자 부회장이 12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에 마련된 고 이희호 여사의 장례식장에서 조문을 마친 후 식장을 나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박경훈 기자] 고(故) 이희호 여사 별세 사흘, 조문 이틀차를 맞아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추궈홍 주한 중국대사, 동교동계 인사들과 전두환 전 대통령의 부인 이순자씨 등이 빈소를 찾았다.

12일,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 병원에 차려진 이 여사의 빈소에는 전날(11일)보다 한산한 모습을 보였다. 이날 빈소에 가장 눈에 띄는 조문객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었다. 이 부회장은 10시 50분경 이 여사의 빈소를 찾았다. 그는 5분이 안 되는 짧은 시간 동안 머무르다 나갔다. 쏟아지는 질문에는 굳게 입을 닫았다.

이보다 한 시간 전, 고 김대중 대통령과 ‘악연’이었던 전 전 대통령의 부인 이순자씨도 빈소에 찾았다. 이씨는 이 여사의 아들 김홍업씨에게 짧은 인사말을 건네고 식장을 빠져나갔다. 이씨 역시 취재진의 질문에는 함구했다.

고 김영삼 전 대통령의 차남, 김현철 김영삼민주센터 상임이사(고려대 특임교수)도 빈소에 나타났다. 김 이사는 “이 여사님한테 매년 신년 1월 1일이 되면 인사를 드리러 갔다”며 “반갑게 대해줬고 몇 년 동안 동교동을 찾아뵙고 인사드렸다”며 고인을 회상했다. 이어 “김대중 전 대통령 반려자지만 정치적 동지이지 않느냐”며 “여성 인권 지도자로서 한 평생을 헌신하시다가 가셨는데 너무 애석하다”고 전했다.

추궈홍 주한 중국대사는 고인을 추모하며 “이 여사님은 대한민국 민주화의 대모셨다”며 “한중관계 발전에도 큰 기여를 해주신 점에 대해서 깊이 평가하고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밖에 김명수 대법원장, 고건 전 총리, 정동영·장병완·유성엽 의원 등 민주평화당 인사, 방송인 김제동씨 등이 고인을 기렸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