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045394 0092019061253045394 05 0506001 6.0.4-hotfix 9 뉴시스 0

정정용, 완성된 선수에게는 흥미없는 감독의 '인생역전'

글자크기
뉴시스

【루블린=AP/뉴시스】 정정용 감독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권혁진 기자 = 폴란드에서 펼쳐지고 있는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한국 축구는 많은 것을 얻었다. 1983년 4강 신화를 넘어 남자 대표팀 사상 첫 FIFA 주관 대회 결승 진출을 일궈냈고, 아시아 국가 최초로 우승까지 바라보고 있다. 이강인(발렌시아)이라는 향후 10년 이상을 책임질 천재의 등장 역시 소득 중 하나다.

정정용 감독의 발견 또한 빼놓을 수 없다. 정 감독의 선수 시절은 평범했다. 1997년부터 6년간 이랜드 푸마에서 중앙 수비수로 뛰었는데, 연습 경기 중 눈 부위가 골절되는 큰 부상에 발목을 잡혀 30세도 안 돼 은퇴를 선언했다.

용인 태성중학교에서 지도자 생활을 시작한 정 감독은 대한축구협회 전임지도자로 입문하면서 유소년과 연을 맺었다. 2006년부터 각급 대표팀에서 코치, 감독을 맡으며 어린 선수들과 함께 성장했다.

주로 낮은 연령대 대표팀을 지도한 탓에 스포트라이트를 받진 못했지만 축구인들 사이에서는 일찌감치 괜찮은 사령탑으로 통했다. 감독 대행, 임시 감독 등의 이력에서 알 수 있 듯 연령대 대표팀에 공백이 생길 때면 대한축구협회는 정 감독에게 손을 내밀었다. 어떤 연령대에 배치되도 정 감독이 제몫을 해냈기 때문이다.

배움과 가르침이 좋아 선수 시절에도 명지대 대학원을 다닌 정 감독은 은퇴 후 한양대 대학원에서 스포츠생리학 박사과정을 이수했다. 보다 높은 수준의 교육을 체험하고 싶다는 일념으로 바쁜 시간을 쪼개 배우고 또 배웠다.

수년간 차곡차곡 노하우를 쌓은 정 감독은 U-20 월드컵에서 맘껏 지도력을 발휘하고 있다. 전술과 리더십 양면에서 흠잡을 구석을 찾기가 어렵다. 상대에 따른 다양한 포메이션을 준비해 흐름을 가져왔고, 경기에 출전하지 못하는 선수들과 음지에서 고생하는 코칭스태프까지 일일이 품으면서 자신이 추구하는 '원팀'을 만들었다.

2016년 대한축구협회와 인터뷰에서 "내 꿈은 U-17, U-20 월드컵 같은 메이저대회에 대표팀을 이끌고 출전하는 것이다. 모든 게 완성된 선수는 흥미 없다. 아직 덜 완성된 유소년 선수들을 만들어내 메이저대회 성적을 내고 싶다"고 한 그가 3년 만에 목표를 이뤘다.

정 감독의 성공은 국내 지도자 문화에도 적잖은 변화를 불러올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한국 축구계는 선수 시절 스타 플레이어 출신들에게 많은 기회를 부여한 것이 사실이다. 국가대표 경력을 갖춘 이들은 비교적 쉽게 지도자로 자리를 잡았다. 바꿔 말하면 외국과 달리 상대적으로 명성이 떨어지는 이들은 제실력을 발휘하기 어려운 구조였다. 이들에게 한 번의 실패는 곧 퇴장을 의미했다.

뉴시스

정정용 감독(왼쪽)과 에콰도르의 호르헤 셀리코 감독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좋은 선수가 좋은 감독이 될 가능성이 높지만, 성공이 보장되는 것은 아니다. 평범한 선수가 그저 그런 지도자로 남으라는 법도 없다. 정 감독의 FIFA 주관 대회 첫 결승 진출은 대표적인 비주류로 통하던 김학범 감독의 아시안게임 금메달과 함께 지도자로서의 실력은 선수 시절의 화려함과는 무관하다는 것을 확실히 보여줬다.

hjkwon@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