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028897 0292019061153028897 06 0602001 6.0.22-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560230220000 1560235211000 related

'구해줘2' 엄태구의, 엄태구에 의한, 엄태구를 위한.. 인생캐 추가 [Oh!쎈 컷]

글자크기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박소영 기자] ‘구해줘2’의 ‘미친 꼴통’ 엄태구가 위기의 월추리를 구할 마지막 희망으로 거듭나며 시청자들의 열띤 응원을 받고 있다.

OCN 수목 오리지널 ‘구해줘2’(극본 서주연, 연출 이권, 이승훈, 제작 히든시퀀스, 총 16부작)에서 ‘김민철’ 역이 엄태구의 ‘인생 캐릭터’로 등극한 이유가 있다. 제멋대로에 사고만 치던 미친 꼴통이 이제는 진심으로 가족과 마을 사람들을 구하기 위해 월추리를 수렁에 빠뜨린 최경석(천호진)에게 반격할 준비를 마쳤기 때문.회를 거듭하며 발산하고 있는 그의 반전 인생사가 엄태구만의 특별한 연기로 더욱 빛을 발하고 있다.

민철은 첫 등장부터 말 그대로 ‘골 때리는’ 인물이었다. 교도소에선 손이 묶인 채로 자신보다 2배는 덩치가 큰 재소자를 때려눕히더니, 출소하자마자 읍내에서 마주친 철우(김영민)의 돈뭉치를 빼앗았다. “벌 받으실 겁니다”라며 필사적으로 돈을 지키려던 철우에게, 천연덕스럽게 “내 취미가 벌 받는 거라 오늘 아침까지 받았네”라고 받아치더니, 빼앗은 돈을 도박으로 탕진해버렸다. 어떻게 자신의 고향을 지킬 수 있을지 의문이 들었던, 그야말로 구제 불능이었다.

그러나 촉 하나만은 남달랐던 민철. 경석과의 첫 대면, 월추리 마을 사람들 모두가 이 사기꾼에게 속아 넘어가, ‘서울에서 오신 신사적이고 교양 있는 교수님’이라고 그를 칭했지만, 민철만은 유일하게 그의 의뭉스러움을 눈치챘던 것. 평소처럼 웃는 얼굴로 “선생님, 제가 뭐 잘못한 게 있습니까?”라고 묻는 경석에게 “이놈이 사람을 은근슬쩍 놀리고 있네”라며 단번에 그의 거짓 가면을 알아봤다. 하지만 이는 질긴 악연의 시작이었다.

한때 유도 유망주였던 그에게도 사연은 있었다. 고등학교 유도부 감독에게 이유 없이 구타를 당했던 학생들을 대신해 감독에게 폭력으로 저항하다 체포됐고, 가정폭력을 일삼던 아버지로부터 엄마(서영화)와 동생 영선(이솜)을 구하려다 사고로 아버지가 목숨을 잃은 것. 이후에도 부인에게 폭력을 일삼는 남자를 참지 못하고 폭행하는 등, 그는 교도소를 들락거릴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누구보다 자신을 챙겼던 칠성(장원영)마저도 등을 돌리며, “누가 너한테 고마워하던, 그놈한테 맞던 그 여자도 너한테 와서 욕했어”라는 모진 말을 던지자 큰 충격을 받고 눈물을 흘렸던 민철. 어떤 어려운 상황에서도 패기만큼은 죽지 않았던 그였기에 더욱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 가운데, 경석의 꾐으로 위험에 처한 영선. 싸움이 끊이지 않던 남매였지만, 종종 영선을 향한 애틋한 마음을 내비쳤던 민철이기에 어떤 행보를 보일지 기대를 모으는 가운데, 방송 직후 공개된 11회 예고 영상에서는 경석에게 “영선이 어딨니”라며 분노를 터뜨린 민철이 포착됐다. 그러나 뒤이어 온갖 농기구를 가지고 민철을 노려보는 마을 사람들의 광기와 “사탄을 몰아냅시다!”라는 경석의 외침에 당황한 민철. 모두가 등을 돌린 최악의 상황이었다.

하지만 위기는 곧 기회라고 했던가. 안티히어로 민철이 동생을 구하고, 경석에게 사이다 반격을 가해주길, 내심 더 큰 기대를 갖게 한다. ‘구해줘2’ 제11회, 내일(12일) 수요일 밤 11시 OCN 방송.

/comet568@osen.co.kr

[사진] OCN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