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007386 1112019061053007386 01 0101001 6.0.20-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60150811000 1560156008000 popular

"김원봉 서훈 불가능"···논란 진화 나선 靑

글자크기

"포상 규정 고칠 의사 없어"

서울경제


청와대가 약산 김원봉의 독립유공자 서훈 논란에 대해 10일 “국가보훈처의 독립유공자 포상심사 조항상 김원봉 선생의 서훈이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지난 6일 문재인 대통령의 현충일 추념사에서 약산이 언급된 후 일각에서 ‘정부가 김원봉 선생의 서훈을 추진하는 것이 아니냐’는 주장이 제기되며 논란을 빚자 청와대가 진화에 나선 것이다.

이날 청와대의 한 고위관계자는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가보훈처의 독립유공자 포상심사 기준의 8번 항목을 보면 북한 정권 수립에 기여 및 적극 동조한 것으로 판단되거나 정부 수립 이후 반국가 활동을 한 경우 포상에서 제외한다”며 “이 조항 때문에 김원봉 선생은 서훈·훈격 부여가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어 “마치 이 조항을 바꿔서라도 서훈을 할 수 있다거나 보훈처에서 알아서 (서훈을) 할 수 있을 것이라는 주장이나 판단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청와대도, 보훈처도 이 규정에 따라 판단한다. 규정을 당장 고칠 의사도 없고 그래서 더 이상 논란의 여지가 없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의 현충일 추념사에 대한 확대해석도 경계했다. 이 관계자는 “그날 (대통령이) 강조했던 내용은 ‘좌우 통합’과 ‘보수·진보 통합’”이라며 “백범일지에서 백범 김구 선생이 좌우합작의 큰 축이자 통합의 대상으로 김원봉 선생을 언급했던 대목이 있어 추념사에서 이 부분이 언급된 것이다. 정부 차원에서 서훈을 추진한다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양지윤기자 yang@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