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964879 0372019060752964879 06 0602001 6.0.2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59892654000 1559892664000 related

'구해줘2' 한선화, 카페 주인→사이비 잡는 조력자..몰입감 높이는 능청 연기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헤럴드POP=천윤혜기자]배우 한선화가 월추리를 점령한 사이비를 잡을 조력자로 활약했다.

지난 5, 6일 방송된 OCN 수목 오리지널 ‘구해줘 2’에서는 은아(한선화 분)가 민철(엄태구 분)을 위해 본격적으로 두 발 벗고 나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은아는 마을 사람들에게 사탄이라고 불리는 민철을 적대하기는커녕 진심으로 걱정했다. 연락 없는 민철의 전화를 기다린데 이어, 그가 다시 나타나자 꼭 끌어안으며 애틋한 마음을 드러낸 것. 더불어 걱정하는 마음도 몰라준 채 만나자마자 가게를 써야겠다는 민철의 행동에 불만을 표한 것도 잠시, 갈 곳이 여기뿐이라는 말에 이를 흔쾌히 수락하며 그의 편임을 확실히 했다. 뿐만 아니라 핸드폰 녹음 부탁에 환한 미소로 응답하며 민철의 조력자를 자처했다.

그런가 하면 은아가 날 선 촉으로 최경선이 월추리에 심어 놓은 수하들을 보고 대학생은 아닌 것 같다며 예상치 못하게 그들을 긴장하게 만들고, 이장(임하룡 분)과 양계장(이윤희 분)이 나눈 이야기를 녹음해 민철에게 전달하며 톡톡히 활약을 이어갔다. 더욱이 진숙(오연아 분)이 월추리를 떠났다는 소식에 성호(손보승 분)를 아이스크림으로 유인, 주민등록 등본을 떼 볼 수 있도록 도와주며 만사 일을 제쳐두고 민철을 위해 최선을 다했다.

여기서 한선화의 능청스러우면서도 자연스러운 연기가 조력자 은아 캐릭터를 더욱 빛나게 했다. 민철 앞에서는 사랑스럽고 귀여운 매력을 보여주는 것도 잠시, 은밀하게 움직일 때만큼은 날카로운 눈빛을 드러내며 또 다른 면모를 보여줘 몰입을 도왔다. 이에 한선화의 시시각각 변하는 연기가 일품이라는 반응을 이끌어냈다.

이렇게 민철의 조력자로 활약하기 시작한 한선화가 ‘구해줘 2’에서 앞으로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가 모아진다.

한편 한선화가 출연하는 OCN ‘구해줘 2’는 매주 수, 목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