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959570 0372019060752959570 01 0101001 6.0.2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59876313000 1559876320000 popular

靑 “김원봉 역사적 사례로 말해…文 현충일 메시지 정파ㆍ이념 넘는 통합이 핵심”

글자크기
-“애국 앞에 정파 넘어 통합…임시정부도 그랬다”

-“김구 선생도 정파 통합 주창, 김원봉 거론돼…평가는 학계에 맡겨야”

-서훈 의혹에 “비약이다. 대통령 언급이나 여론으로 결정될 사안 아냐”

헤럴드경제

청와대 [헤럴드DB]


[헤럴드경제=윤현종 기자ㆍ김민지, 박상현 인턴기자]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현충일 추념사에서 언급한 ‘김원봉’ 내용과 관련해 7일 “추념사 메시지는 통합으로 가자는 취지였고, 그에 대한 역사적 사례로 (김원봉을) 언급한 것”이라고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지난 6일 현충일 추념사의 기본적인 메시지는 애국 앞에서 정파를 뛰어넘어 통합하자는 취지였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김원봉 언급’에 대해 “임시정부도 이념과 정파를 뛰어넘어 구성됐고, 백범일지 보더라도 김구 선생께서 임정에 모두 함께하는 대동단결을 주창한 바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김원봉 선생도 (김구 선생의 이같은 주장에) 호응한 것으로 백범일지에 나와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이 점에 대해 통합을 통해 임시정부가 구성된 점ㆍ이념과 정파를 뛰어 넘어서 통합할 것을 주창하고 노력한 점 등을 강조하는 취지로 말씀하신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김원봉 선생과 관련해 문제 삼는 것은 북한의 6.25 전쟁 공로자인 김원봉을 대통령이 헌사하고 떠받들었다는 것이다. 이 지적에 대해 동의하는지’를 묻는 기자들 질의에 청와대 관계자는 “대통령 메시지의 핵심은 애국 앞에 진보ㆍ 보수는 없다. 상식 안에서 애국을 생각하면 통합으로 갈 수 있다는 취지였다”거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이어 “김원봉 선생에 대한 역사적 평가는 역사학계에서 해야할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이 관계자는 부연했다.

야당에서 여권이 김원봉을 서훈하려 한다는 의혹을 제기한 것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서훈과 연결짓는 것은 비약이 있다”며 “서훈은 별개의 절차와 기준이 있다. 그에 따라 정하면 될 일”이라며 선을 그었다. “대통령이 언급했다고, 또는 여론에 따라 결정할 사안은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6일 대통령 말씀의 취지와 (김원봉의) 서훈 문제는 별개의 일임을 분명히 밝힌다”고 했다.

factism@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