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959198 0232019060752959198 01 0102001 6.0.21-HOTFIX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59875217000 1559875234000 popular

靑, '김원봉 논쟁'에 "정파 넘어 '통합'으로 가자는 취지" 수습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전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제64회 현충일 추념사 후 자리로 돌아오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현충일 추념사에서 월북한 독립운동가 '약산 김원봉 선생'을 언급, 정치적 논쟁이 벌어진 데 대해 청와대는 7일 "추념사의 핵심 메시지는 정파와 이념을 뛰어넘어 통합으로 가자는 취지였다"며 수습에 나섰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의 김원봉 선생 발언이 이념 논쟁을 촉발했다는 지적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애국 앞에서 보수·진보는 없다'는 취지로 그에 대한 역사적 사례로 말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아울러 "(과거) 임시정부도 이념과 정파를 뛰어넘어 구성했고, 백범일지를 보더라도 김구 선생이 '대동단결'을 주창해 그에 김원봉 선생이 호응한 것으로 나와있다"며 "'통합'을 통해 임시정부가 구성됐고, 이념과 정파를 뛰어넘어 통합할 것을 주창하고 노력한 점을 강조하는 취지로 말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이어 "김원봉 선생에 대한 역사적인 평가는 역사학계에서 해야 될 문제"라면서도 "다만 (문 대통령의) 메시지 취지와 맥락으로 보면 '이념과 정파를 뛰어넘자'는 것이고, 독립과정에 있었던 김원봉 선생의 역할에 대해 통합의 사례로서 이야기한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추념사에서 김원봉 선생이 이끌던 조선의용대가 편입된 광복군을 언급하며 "통합된 광복군 대원들의 불굴의 항쟁의지, 연합군과 함께 기른 군사적 역량은 광복 후 대한민국 국군 창설의 뿌리가 되고 나아가 한미동맹의 토대가 됐다"고 말했다.


이를 놓고 일각에서는 문 대통령의 발언이 김원봉 선생의 활동을 '국군 창설의 뿌리이자 한미동맹의 토대가 된 광복군 항쟁'으로 인정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오면서 논쟁이 확산됐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김원봉 선생이 국군의 뿌리나 한미동맹의 토대인 것처럼 말하는 것은 그 자체가 논리적 비약"이라며 "(김원봉 선생이 아닌) '통합된 광복군'이라고 분명히 언급했다. 종합적으로 이해해 달라"고 설명했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